[카드뉴스] 김상조 '위장계열사' 저격, 재벌개혁의 시작

2017-06-20 11:50:50

- 부영이 올린 신호탄, 삼성 잡고 재계 전체로?















[프라임경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19일 대기업 내부거래에 대해 법의 엄격한 잣대를 적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루 전 공정위가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을 이른바 '위장계열사' 혐의로 검찰 고발한 게 신호탄이 된 모양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기자간담회를 통해 "지난 4월, 45개 대기업집단으로부터 내부거래 관련 자료를 제출 받아 현재 분석하고 있다"며 "법 위반 혐의가 발견될 경우 기업 규모에 상관없이 직권조사를 통해 철저히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련의 상황으로 미뤄 '김상조 식(式) 재벌개혁' 첫 심판대상은 대기업 위장계열사와 부당내부거래 색출이 될 것이라는 제언이 나온다.

공교롭게도 같은 날 삼우종합건축사사무소(삼우)가 2014년 삼성물산 계열사로 편입되기 전 이미 삼성의 '위장계열사'였음을 짐작하게 하는 녹취록이 언론에 추가 공개되면서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의 다음 칼날이 삼성을 향할 것이라는 뒷말이 나온다.

앞서 작년 10월 경제개혁연대는 이 같은 의혹에 대해 공정위 조사를 요청했고 반년 만인 지난달 본격적인 조사가 시작된 상황이다.

공정위는 20여년 전인 1997년과 1999년에도 삼우와 관련된 의혹을 파악하려했지만 '무협의'로 종결할 수밖에 없었다. 결정적인 증거를 확보하지 못한 게 이유다.

위장계열사는 대부분 기업공개를 하지 않고 대기업 협력업체처럼 꾸미기 때문에 내부고발을 통한 구체적 근거 없이는 적발하기 어렵다. 그럼에도 공정위는 이미 수차례 재벌총수들의 꼼수를 추적했고 여러 대기업이 망신을 산 바 있다.


이수영 기자 lsy@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