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 장안 현대아파트 재건축 시동

2017-08-10 11:08:14

- 재건축정비구역 지정…사업시행 단계 돌입

[프라임경제] 서울 동대문 장안 현대아파트 구역 재건축사업이 박차를 가한다.

서울시는 지난 9일 도시계획위원회 수권소위원회심의를 개최하고 동대문구 장안동 현대아파트 주택재건축 정비계획수립 및 정비구역 지정안을 통과시켰다고 밝혔다.

▲서울 동대문 장안 현대아파트 재건축사업 진행 위치도. ⓒ 서울시

동대문 장안 95-1일대 현대아파트는 1984년도에 건립돼 33년 경과된 아파트다. 노후·불량 공동주택으로 분류되며 오랜 시간 동안 주거생활의 불편함과 주변 도시 및 주거환경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는 구역으로 평가돼 왔다.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한 정비계획안에 따르면 현대아파트는 예정법적상한용적률 299.87%가 적용돼 최고 20층 690가구(임대 104가구)로 재건축될 예정이다.

또 정비계획에 따르면 인근 한천로46길 확폭작업, 단지 내 건축한계선을 활용한 보행환경을 조성, 사회복지시설 설치 등 공공기여 계획도 진행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정비구역으로 지정됨에 따라 장안 현대아파트 건축계획안은 서울특별시 건축위원회 심의 등 관련절차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고 밝혔다.



남동희 기자 nd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