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모두뉴스] "한국은행이 '동전 없는 사회' 사업에 참여할 회사를 찾고 있어요"

2017-08-11 23:19:38

- 잔돈적립모델을 보고 사업에 얼마나 적당한 지를 평가할 거래요

▲한국은행이 가지고 다니기 불편한 동전의 사용을 줄이기 위해서 '동전없는 사회' 라는 이름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어요. ⓒ 한국은행


[프라임경제] 우리나라의 중앙은행인 한국은행이 '동전없는 사회'라는 이름의 사업을 먼저 진행할 회사를 찾고 있어요. 
 
'동전 없는 사회'는 간단한 생활용품을 살수 있는 편의점이나 마트에서 물건을 샀을 때 남은 거스름 돈 중에서 동전이 생겼을 때 '충전을 해서 쓰는 카드'나 '교통카드'에 동전만큼의 금액을 포인트로 넣어서 쓰도록 하는 사업이에요.

이렇게 동전을 사용하면, 동전을 주고 받거나 관리하는데 드는 비용을 줄일 수 있어요. 한국은행은 지난 4월부터 이 사업을 진행하고 있어요. 

이 사업을 하게 되는 회사는 현금을 주고 받은 뒤에 생기는 동전을 '선불전자지급수단'이라는 방법으로 적립해 지급하는 일을 우선 먼저 해보게 된대요.

'선불전자지급수단'은 먼저 동전을 충전해 사용하는 것을 말해요. 

▲'동전없는 사회'를 위한 사업을 시작한 한국은행의 홈페이지에는 이와 관련된 그림을 그려 홍보하고 있어요. ⓒ 한국은행



한국은행은 이일을 해보겠다는 회사의 '잔돈적립모델'을 보고, 이 사업을 얼마나 잘 할수 있는 회사인지 평가해 본 후에 회사를 선택하기로 했어요.

'잔돈적립모델'이라는 말은 잔돈(동전)을 어떻게 모아서 사용할 것인지 다양한 방법들을 말해요.  

이 '잔돈적립모델'의 평가 기준은 사용하기에 얼마나 편한지, 모은 돈을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이 얼마나 많은지, 동전을 되돌려 받는 방법은 얼마나 편리한지 하는 것들이에요.  

한국은행은 이번에 추가로 회사를 더 구한 뒤에도 계속 '동전 없는 사회'라는 사업의 운영에 참여할 회사를 모을 계획이래요. 

 

'우리 모두소중해' 편집위원
 
홍가연(상해한국학교 / 11학년 / 17세 / 중국 상해) 
유민경(상해한국학교 / 11학년 / 18세 / 중국 상해) 


'우리 모두 소중해' 감수위원(샤프에스이 발달장애인 감수팀) 

윤혜성(샤프에스이 감수위원 / 28세 / 서울)  
이광수(샤프에스이 감수위원 / 24세 / 서울)  
김경현(샤프에스이 감수위원 / 24세 / 경기도)   
김시훈(샤프에스이 감수위원 / 24세 / 서울) 


이윤형 기자 ly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