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인천 검단 하수처리장 증설공사 수주

2017-08-25 18:25:53

- 환경부 국산신기술 검증 'HDF Process' 특허기술 적용

[프라임경제] 한화건설(대표이사 최광호)은 지난 22일 인천도시공사가 턴키(설계시공 일괄입찰) 방식으로 발주한 1069억원 규모의 '검단 하수처리장 증설공사' 실시설계 적격자로 선정됐다.

이 공사는 인천 서구 오류동 1540-1에 위치한 기존 검단 하수처리장에 하루 6만9000톤 규모의 하수처리시설을 증설하고 5.4㎞ 규모의 유입관로 등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약 1년여 만에 발주된 1000억원 이상의 환경 분야 대형 턴키 사업으로 업계의 관심을 끌었다.

▲검단 하수처리장 증설공사 조감도. ⓒ 한화건설

한화건설은 컨소시엄의 주간사로 56%의 지분을 갖고 경화건설, 풍창건설, 브니엘네이처와 함께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기술제안점수 70%, 가격점수 30%의 배점으로 설계 기술력에 가중치를 둔 이번 수주전에서 한화건설은 수처리분야 국내 최초 환경부 국산신기술인 'HDF Process (한화 유로변경형 질소·인 고도처리기술)' 특허기술을 적용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HDF Process는 하수의 오염물질인 유기물과 질소, 인 등을 동시에 처리할 수 있으며, 특히 유량변동과 오염농도 변화에 안정적이고 자동제어 기술로 경제성까지 갖춘 하수고도처리 기술이다.

또한 한화건설은 유량조, 생물반응조, 침전지, 여과시설 등 대부분의 하수처리시설을 지하에 배치했으며 악취발생시설 집약화 및 격실구획으로 악취확산을 방지했다. 지상에는 아라여울(친수공간), 에너지필드(운동장), 패밀리 파크(공원) 등의 친환경 공간을 집중적으로 배치했으며, 통합관리동과 주민친화동을 설치, 지역주민들과 소통하는 다목적 공간을 만들었다.

정인철 한화건설 토목환경사업본부장은 "한화건설은 '영등포 아리수 정수센터' 등 전국에 12개의 정수, 하수처리시설을 성공적으로 건설 및 운영 중인 환경사업의 강자로, 이번 수주를 통해 수처리 분야의 축적된 경험과 기술력을 다시 한 번 인증받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한화건설은 작년 총인처리 일체형 PRO-MBR Process(전응집 기반 응집 제어시스템을 이용한 MBR 하수고도처리기술)에 대한 환경신기술(인증 제 510호, 검증 204호) 인증을 받는 등 환경분야에서 꾸준한 연구개발 성과를 거두고 있다.


남동희 기자 nd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