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경주 초등학교에 내진보강공사 지원

2017-08-30 14:55:08

- 철저한 사전준비 "고품질 철강재로 지진에도 안전한 학교"

[프라임경제] 현대제철(004020)은 29일 경북 경주시에 소재한 내남초등학교에서 내진보강공사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해 9월 경주 대지진 이후 지역 곳곳에서 지진에 대한 불안감이 크다. 특히 학교는 지어진 지 오래 돼 내진 설계가 적용되지 않은 건물이 많아 우려의 목소리가 높았다.

이에 현대제철은 경주교육지원청과 손잡고 학교 건물에 내진용 강재를 적용해 안전도를 향상시키는 내진보강공사에 무상지원에 나섰다.

▲29일 현대제철과 경주 내남초등학교 관계자들이 내진보강 준공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현대제철

이번에 선정된 내남초등학교는 지진의 진원지와 인접한 곳에 위치해 2차 피해발생 가능성이 높을 뿐 아니라 지난 1977년 지어진 노후 교사의 보강 공사가 절실한 상황이었다.

현대제철은 공사 착수에 앞서 구조기술 전문업체를 선정해 학교 전반에 대한 정밀 안전진단 및 내진성능평가를 시행했으며, 이외에도 최적의 내진보강을 위해 구조전문가들의 심의를 거쳐 공법을 선정하는 등 약 8개월동안 사전 준비작업을 거쳤다.

특히 이번 내남초등학교 내진보강공사는 공사에 소요되는 모든 철강재를 내진용 강재로 선별해 노후건물의 내진성능을 극대화시키는 우수한 사례가 될 것이라는 게 현대제철 측의 설명이다.

함영철 현대제철 건설강재사업부 전무는 "학생들이 지진으로부터 안전한 학교에서 지낼 수 있게 돼 보람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내진용 철강재를 비롯한 고품질 제품을 통해 안전한 대한민국 건설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제철은 지난 2013년 국내 최초로 내진용 철근(SD400S)를 출시했다. 이후 SD500S·SD600S 등 고성용 내진용 철근을 잇따라 개발하며 △H형강 △철근 △열연 △후판 △강관 등 다양한 내진용 철강재를 생산해 국내 내진용 철강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현대제철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건설현장에서 약 107만톤의 내진용 철강재를 판매했으며, 올해는 이보다 매출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혜인 기자 jhi@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