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행복한 멘토링' 탈북 청년 취업지원

2017-09-05 11:57:10

- 대다수 멘토, 또래 청년 구성…활발한 교류 통해 한국사회 이해도 제고 기대

[프라임경제]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4일 탈북 청년들의 안정된 정착을 돕고 한국 사회에 대한 이해도 제고를 위해 '행복한 멘토링' 행사를 진행했다.  

올해로 3년째를 맞이하는 본 행사는 심층 선발 과정을 통해 선정된 멘티와 멘토들의 결연식으로 이뤄졌으며, 향후 6개월 동안 탈북 청년들의 취업을 위한 다양하고 실질적인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이 탈북 청년 취업 지원을 위한 멘토링 행사를 진행했다. ⓒ 하나금융그룹


탈북 청년 멘티는 여러 단체의 추천을 받은 60명의 지원자 중 서류와 면접 등의 심층 선발 과정을 통해 20명이 선정됐다.

이들과 함께할 멘토는 하나금융그룹 직원 12명과 대학생 8명이며, 이 중 대학생들은 탈북 청년들과 마찬가지로 취업 준비생들로 선발했다. 이는 또래 청년들과의 활발한 교류를 통해 탈북 청년들의 한국 사회에 대한 빠른 이해를 돕고, 건강한 사회 구성원으로서의 정착과 성장을 촉진하기 위한 것이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이날 행사에서 "상호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받는 가운데, 동반 성장할 수 있는 발전적 관계 구축에 힘써달라"며 "이 자리에 모인 여러분 모두가 다가올 통일시대의 주역임을 잊지 말고 최선의 노력을 통해 훌륭한 인재가 돼 달라"고 당부했다.

이윤형 기자 ly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