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칼럼] 무치악 환자들을 위한 임플란트틀니

2017-09-10 11:35:21

[프라임경제] 치아 건강은 오복 중 하나라고 할 정도로 평생 건강하게 유지하기 쉽지 않다. 때문에 노년층의 경우 다수의 치아를 상실한 상태인 경우가 많다.

이러한 경우 자연치아를 대체하기 위한 일반적 방법으로 두 가지가 있는데 하나는 임플란트, 또 하나는 틀니이다. 보통 적은 개수의 치아를 대체하는 경우에는 임플란트 시술이 적합하지만 무치악 환자들과 같이 전체 치아 또는 대부분의 치아를 대체해야 하는 경우에는 틀니를 선택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고령의 노인층에게 임플란트의 단점은 시술 자체 대한 부담이 크고, 경제적 비용 부담이 높다는 점이다. 또한 틀니는 고정력이 없어 저작력이 약하고 잇몸눌림, 통증 등 불편함이 크다.

바로 이러한 틀니의 단점을 보완하고 임플란트의 장점을 결합한 방식이 바로 임플란트틀니다. 임플란트틀니는 2~4개의 최소한의 임플란트를 식립하고 이를 틀니와 고정하는 방법이다.

임플란트와 틀니가 단단히 결합하기 때문에 고정력을 가지고 있으며, 틀니에 비해 저작력이 뛰어나다. 또한 잇몸 눌림이나 통증도 발생하지 않아 불편함이 적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무엇보다 임플란트틀니는 최소한의 임플란트만을 식립하는 방식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가격적인 부담도 적다.

임플란트틀니의 경우 자연치아의 70~80%의 저작력을 발휘 할 수 있을 정도로 기능성이 탁월하고 경제성까지 갖춰 무치악 환자들에게 효과적인 치료방법이다. 다만 임플란트틀니의 성공적인 식립을 위해서는 틀니의 안정성과 교합이 중요하다.

따라서 임플란트틀니 시술을 할 때에는 환자 구강구조에 맞는 식립점 설계와 틀니 형태 설계 등 꼼꼼하게 체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창규 강남런던치과 원장


이창규 강남런던치과 원장 press@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