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의무휴업, 전통시장·개인슈퍼마켓 소비도 감소"

2017-09-13 17:56:58

- 국회경제 재도약 포럼 '대중소 유통 상생협력 방안 세미나' 개최

[프라임경제] 국회경제재도약 포럼은 13일 '농축수산업 및 식품산업 활성화를 위한 대·중·소 유통 상생협력 방안'이라는 주제로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정책세미나는 그동안 계속됐던 대·중·소 유통의 갈등과 대립의 관점에서 벗어나 상생과 화합이라는 틀로 패러다임 대전환을 통해 중·소 유통뿐 아니라 소비자, 농축산업, 식품산업이 모두 윈윈(WIN-WIN)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자 추진됐다.

세미나에서는 중소상인을 비롯한 농어민, 식품제조업체, 소비자 등 모든 이해관계자가 참여해 유통산업 발전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국회경제재도약 포럼은 13일 '농축수산업 및 식품산업 활성화를 위한 대·중·소 유통 상생협력 방안'이라는 주제로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세미나를 개최했다. ⓒ 정운천 의원실


국회 경제재도약포럼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정운천 바른정당 최고위원은 개회사에서 "이번 세미나를 통해 중소유통뿐 아니라 농어민, 중소 식품제조업체, 소비자 등 유통산업에 참여하는 모든 이해관계자 모두가 상생을 통해 발전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동대표인 유성엽 국민의당 의원은 "이번 기회를 통해 유통산업 발전 정책을 새롭게 점검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국회에서 지원 가능한 모든 노력을 하겠다"고 말을 거들었다.

이번 정책세미나에서는 서용구 숙명여대 경영학과 교수가 주제발표자로 나섰으며, 지정토론자로는 △오호석 골목상권살리기소비자연맹 상임대표 △원유천 산클푸드 사장 △강석근 전국경매사연합회 회장 △김진국 배재대학교 교수 △정종영 산업통상자원부 유통물류과장 △김종구 농림축산식품부 유통정책과장 등이 참여했다.

먼저 주제발표로 나선 서용구 교수는 '대형마트 등의 의무휴업 규제가 주변 점포 및 상권에 미치는 영향과 대·중·소 유통 상생협력 방안'을 발표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현행 의무휴업제도가 장기적으로는 전통시장과 개인슈퍼마켓의 소비도 감소하는 현상을 보여, 결국 휴일제도가 확대되면 소비 둔화 현상이 발생했다.

또한 마트 이용 고객은 마트를 이용하면서 주변 소상공인 점포도 동시에 이용하는데, 의무휴일로 주말에 마트 이용고객이 다른 점포를 이용하는 기회까지 잃는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 정운천 의원실


이와 관련, 서 교수는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마트가 주변 상권과 협력해서 시너지를 내는 방향으로의 유통산업정책 변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중소상인 단체를 이끄는 오호석 상임대표는 "모든 이해관계자에게 도움이 된다면 평일휴무 등 상생방안에 대해 검토할 수 있다"며 "중소상인이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상생을 위한 지원을 확대 및 강화하는 방향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원유천 사장과 강석근 회장은 "의무휴일 등으로 인해 납품업자인 식품제조업체 또는 농어민에 대한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현실"이라며 "유통산업정책의 이해관계자인 농어민과 식품제조업체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에 김진국 교수는 "소비자를 이해하지 못하는 유통정책은 실패할 유통정책"이라면서 "유통산업에서의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갈등이 없어지고 상생을 통해 동반성장이 가능하려면 대형유통뿐 아니라 중소유통 모두가 혁신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추민선 기자 cms@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