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도한 편의 봐주기" 부영 송도테마파크사업 특혜 의혹

2018-01-03 17:19:26

- 3번째 기한 연장에 토지오염 방관 논란도

[프라임경제] 부영그룹(회장 이중근)이 진행하는 인천 송도테마파크 사업을 둘러싸고 인천시 특혜 의혹이 일고 있다.     

인천시는 지난 2일 인천 송도테마파크 사업을 2023년 2월까지 연장해달라는 부영주택 측 요청을 검토해 승인 여부를 오는 4월까지 고민하겠다는 결정을 내렸다.   

시 관계자는 이 기간 동안 부영주택으로부터 사업 세부 추진 일정과 추진 의지에 대한 의견을 듣는 청문 절차를 진행해 면밀히 검토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송도테마파크 사업은 부영주택이 인천 연수구 동춘동 911 일원 49만9575㎡ 부지(옛 대우자동차판매 부지)에 추진 중인 유원지 조성사업이다. 하지만 2015년 12월 착공 계획을 두 차례 연장한 상태에서 지난해 12월 안에 착공해 2020년에 준공하겠다던 계획을 관련법 미이행으로 또 연기하게 된 것.

인천평화복지연대(이하 인천연대)는 부영이 두 차례 송도테마파크 공사를 연장한 데 이어 다시 기한이 늦춰지면서 인천시가 부영에 과도한 특혜를 준다고 지적하고 나섰다.

인천연대는 "'송도유원지 테마파크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재협의)(초안)'을 공람 중에 있다"며 "이런 속도라면 환경영향평가 본안 협의는 오는 6월쯤에나 완료 될 것으로 보인다. 교육청의 교육영향평가도 이행치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부영의 이중근 회장은 '송도테마파크뿐 아니라 지역 경제의 발전을 위해 지속적이고 대대적인 투자를 이어 가겠다'고 약속하며 송도3교 지하차도 건설과 봉재산터널 개설 등의 사업을 언급했는데, 이는 대우자동차판매(주)로부터 인계한 도시개발사업 관련 사회공헌 협약사업과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의 교통영향평가 심의의결 개선사항 일 뿐, 특별한 것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인천연대에 따르면 부영은 그 이외의 어떠한 추가적인 사회공헌도 표명하지 않았으며 특히 가장 큰 논란이 되고 있는 토양오염 복원 문제에 대해서도 '해결방안을 인천시가 제시할 경우 이를 적극 수용 하겠다'며 공을 인천시에 떠넘겼다.  

그러면서 이번 4개월의 검토기간을 인천시가 부영에 허락해준 것을 놓고 오는 6월 있을 시장선거에서 특혜시비가 쟁점이 될 것이므로 부영과 인천시가 이를 피하기 위한 '꼼수'를 부리는 것이라고 강력히 대응했다.

이에 대해 부영은 "인천연대의 주장에 대해 테마파크사업은 큰 투자비가 발생하는 사업임으로 회사 측에서도 리스크를 안고 가는 것"이라며 "토양오염 복원 문제는 인천시에 떠넘긴 것이 아니라 법에 따라 관할 구청에 신고하는 등 절차를 따랐을 뿐"이라고 즉각 반박했다. 

한편, 송도테마파크 유원지 조성 사업은 오는 4월 진행 여부가 결정될 전망이다.

 


남동희 기자 nd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