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사업 탄력

2018-01-04 11:34:31

SPONSORED

- 이라크 내전 종결로 국가 재건 사업 활성화…추가 수주 기대

[프라임경제] 한화건설이 추진 중인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공사' 사업이 이라크 정부의 지원으로 한 층 탄력 받을 전망이다.

최광호 한화건설 대표이사는 지난달 말 이라크에서 하이데르 알 아바디(Haider Al-Abadi) 이라크 총리와 면담을 가졌다.

▲최광호 한화건설 대표이사(좌측 3번째) 및 임직원들이 지난해 연말 이라크를 방문해 하이데르 알 아바디 이라크 총리(우측 첫번째)와 비스마야 신도시 사업과 관련해 면담하고 있다. ⓒ 한화건설

한화건설에 따르면 아바디 총리는 이 자리에서 한화건설의 비스마야 신도시 공사수행에 대해 전폭적인 신뢰를 나타냈고, 이라크 국영은행장들에게 안정적인 공사대금 지급을 위해 한화건설과 협력할 것을 지시했다.

또 비스마야의 장기적인 발전을 위해 이라크의 수도 바그다드와 연결되는 '신규 고속도로 건설'을 지시하고, '분양 활성화를 위한 종합 정책의 조속한 추진' 등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협조를 약속했다. 

이 면담의 후속조치로 한화건설은 지난해 연말 이라크 정부로부터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공사 대금 약 1억7000만 달러를 수령 완료했고, 공사 진행에 따라 올해 1분기 중 2억 달러 이상의 추가 수금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화건설은 이번 대규모 현금 유입으로 차입금 감축, 부채비율 감소 등 재무구조가 개선될 조짐이 보인다. 또 이라크 내전이 종결되고 국제 유가 상승으로 국가 재건 사업이 활성화 되면서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는 평가가 따른다.

최 대표이사는 "비스마야 신도시는 한국형 신도시의수출을 통해 한국과 이라크가 국가적 동반성장을 이뤄나가는 사례"라며 "한국과 이라크, 양국 정부의 지원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이라크인들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공사는 바그다드 인근 약 10만 가구의 주택 및 사회기반시설을 건설하는 사업으로, 누적 수주액은 총 101억달러(한화 약 11조원), 현재 공정률은 약 32%, 누적 수금액은 32억5000만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남동희 기자 nd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