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넘은 이용섭 때리기…명단유출 의혹에 민주 광주시당 '불쾌'

2018-01-09 14:05:57

- 네거티브 악성루머에 광주시민 피로도 급 상승, 광주시당 공식 입장 밝혀야

[프라임경제] 광주광역시장 출마 예정자로 거론되는 이용섭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에 대한 견제가 도를 넘고 있다는 지적이다.

9일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이하 광주시당)과 일부 언론보도 따르면 지난해 12월28일 이용섭 부위원장 명의로 발송된 신년인사 문자메시지를 두고 당원명부 유출 의혹이 제기되는 중이다.

이 부위원장의 신년인사 문자메시지가 지난해 하반기 더불어민주당에 신규 입당한 당원들이라는 주장과 최근 광주시당을 퇴사한 핵심간부(조직국장)가 명단유출자로 의심된다는 것이다.

또, 이 같은 의혹에 대해 당 차원의 진상조사가 검토되고 있으며, 이용섭 부위원장의 출마를 반대하는 조직이 결성됐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까지 동반되는 상황이다.

그러나 이 같은 의혹을 제기하는 그 누구도 사실을 근거한 증거를 내밀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정가의 중론이다. 광주시당 관계자는 당원명단 불법유출 등 논란에 대해 불쾌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먼저 문자의 내용은 선거법 등과 관련해 문제가 될 것이 없다는 것이다. 다만, 그 문자를 받은 일부 대상자들이 항의를 하는 것은 사실인 것으로 확인됐다.

광주시당 관계자는 "내 번호를 어떻게 알았느냐고 항의를 하고 있는 상황인데 이의제기는 이용섭 부위원장뿐 아니라 정치인들이 문자를 보냈을 때 불편해하는 사람들이 시당으로 항의전화를 하고 있다"며 "명절 전후에 들어가면 하루에 약 삼사십여 통이 온다"고 설명했다.

또, 이 문제를 선거를 준비하는 사람들의 이해관계로 추측하며 당원 명단 유출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문자를 보내신 분과 받으신 분들의 관계가 형성돼있는 것"이라며 "그것이 유출의혹인데, 우리 시당은 명단이 유출이 될 수가 없는 구조"라고 자신했다.

이어 "우리 시당은 공적으로 현재 선거를 앞두고 심판을 봐야 할 공공기관이기 때문에 공적인 절차에 의해서 업무를 진행할 수밖에 없다"며 "시당에서 그게 공식적으로 유출될 수 있는 확률은 0%"라고 불편한 속을 내비쳤다.

진상조사가 검토되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말을 아꼈다. 취재 들어왔던 것에 응답했던 것처럼 시당에 공식적인 이의제기가 들어오면 검토하겠다고 응대한 것.

특정 핵심 간부가 사퇴를 하고 이 부위원장 측 캠프에 합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조직국장은 지난해 12월31일자로 계약 만료가 된 것이지 사퇴했다는 것은 맞지 않다"고 해명했다.

특히 "의혹은 얼마든지 제기할 수 있지만, 사실적인 팩트가 확실한 부분은 아니다"라며 "일단은 시당에서 명단 유출을 했고 언론의 제기점이 나온 거니까 우리도 적절한  조치를 하는 게 타당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에 대해 정가 관계자는 "민주당 내 광주시장 선거전이 과열 양상을 넘어 악성루머를 동반한 네거티브가 판을 치는 양상에 광주시민의 피로도가 가중되고 있다"며 "광주시장 선거전의 혼탁양상이 도를 넘고있다"고 우려했다.

이와 함께 "내우외환을 차단하기 위해서라도 명단유출 의혹에 대한 광주시당의 공식적인 입장이 요구된다"고 첨언했다.


김성태 기자 kst@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