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부영 사옥 압수수색 진행 이중근 회장 조사 '급물살'

2018-01-09 13:58:55

SPONSORED

- 탈세·횡령 의혹 관련…공정위·국세청 조사 연장선

[프라임경제] 검찰이 부영그룹의 탈세 및 횡령 의혹과 관련해 압수수색을 진행하며 본격적인 수사를 알렸다.

▲ⓒ 부영그룹

9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세조사는 이날 오전 부영주택을 비롯한 부영그룹 계열사 등을 상대로 탈세 및 횡령 의혹을 조사하기 위해 중구 부영 사옥 압수수색을 벌였다.

수사진은 부영그룹에서 주택사업 등과 관련한 각종 회계 장부와 내부 문서,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고 전해진다.

앞서 국세청은 2015년 12월부터 부영을 상대로 특별 세무조사를 하고 이중근 부영 회장 의 탈세 혐의를 포착해 작년 4월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공정거래위원회도 지난해 6월 이 회장을 허위 계열사 보고 및 탈세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었다. 

공정거래위원회 관계자는 "지난해 이중근 회장에 대한 공정위 제소와 더불어 검찰이 포착한 증거들로 인해 이번 수사가 진행된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남동희 기자 nd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