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훈 "文대통령 당선은 盧 자살 덕" 향해 "金배지 떼라"

2018-01-09 14:17:26

- 여당 공식 항의 "자유한국당에 막말 전염병 도나"

[프라임경제] 8일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당선 원인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자살"이라고 발언해 논란이 일자 여당이 의원직 사퇴를 공식 촉구했다. 

재선인 김 의원은 한국당 텃밭인 대구시당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이날 지역에서 진행된 신년인사회에서 한 발언으로 입길에 오른 인물이다.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 ⓒ 뉴스1

현근택 더불어민주장 부대변인은 9일 오전 논평에서 "김상훈 의원은 망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현 부대변인은 "대구에서까지 정당지지율에서 민주당에 뒤져 절박한 심정임을 모르지 않지만, 국회의원이자 공당의 시당위원장으로 도저히 할 수 없는 망발"이라며 "연이어 터지는 자유한국당의 막말이 전염병인 것은 아니지 의심이 들 정도"라고 맹비난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당선은 적폐를 청산하고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어 달라는 1700만 촛불의 명령이고,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지키겠다는 주권자의 절박함이며,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실정에 대한 실망감"이라고 정정했다.

또한 "지방선거를 앞두고 지지율 끌어올리기가 급선무라도 해도 되는 말과 하지 말아야 할 말이 있다"며 "정치인을 떠나 인간으로서 도저히 할 수 없는 말을 한 김상훈 의원이 당장 의원직을 사퇴하는 것이 대구시민들에게 마지막으로 봉사하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이수영 기자 lsy@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