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위안부 재협상 요구 안 해" 日 "국제보편 기준 따라달라"

2018-01-09 14:47:09

[프라임경제] 정부는 지난 2015년 12월 이뤄진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을 요구하지 않기로 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9일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위안부 합의 처리 방향을 발표했다.

강 장관은 "피해 당사자인 할머니들의 의사를 반영하지 않은 2015년 합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진정한 문제 해결이 될 수 없다"면서도 "2015년 합의가 양국 간의 공식합의였다는 사실은 부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를 감안해 우리 정부는 동 합의와 관련해 일본 정부에 대해 재협상은 요구하지 않을 것"이라고 결론지었다. 

다만 일본에 대해 "스스로 국제보편 기준에 따라 진실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피해자들의 명예·존엄 회복과 마음의 상처 치유를 위한 노력을 계속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제언했다.

한편 정부는 일본 측이 피해자 지원을 위한 화해·치유 재단에 출연한 기금(10억엔) 처리는 향후 일본과 협의하기로 했다.


임혜현 기자 tea@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