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인도 뭄바이 해상교량공사 계약

2018-01-25 14:09:27

- 총 8억7900만 달러 규모…전체 완공시 인도 최장 교량

[프라임경제] 대우건설(047040)은 인도 뭄바이 해상교량공사 2번 패키지 공사의 본 계약을 체결했다.

25일 대우건설은 지난 1월24일(현지시각) 인도 최대 그룹 중 하나인 타타그룹의 건설부문 자회사인 타타 프로젝트 리미티드(TPL, Tata Projects Limited)와 합작(Joint Venture)으로 뭄바이해상교량 공사의 2번 패키지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인도 뭄바이 해상교량 위치도. ⓒ 대우건설

2번 패키지는 약 8억7900만 달러(한화 약 9642억원) 규모의 공사로, 뭄바이 해상교량의 전체 공사비는 약 22억 달러 규모로 알려졌다.

대우건설은 타타와 설계·구매·시공(EPC, Engineering, Procurement, Construction)을 공동수행하며, 대우건설의 지분은 60%에 해당하는 5억2767만 달러(한화 약 5785억원) 규모로, 공사기간은 착공 후 54개월이다.

파트너사인 타타 프로젝트는 인도 최대 그룹 중 하나인 타타그룹의 자회사다. 이번 뭄바이 해상교량 수주는 대우건설의 국내외 교량 수행 경험을 바탕으로, 현지 파트너사의 장점인 경쟁력 있는 인건비와 현지 수행능력을 조합한 결실로 평가된다.

발주처인 인도의 뭄바이광역개발청 (MMRDA, Mumbai Metropolitan Region Development Authority)은 뭄바이 권역 개발을 위한 주정부 산하의 이행기관으로, 뭄바이 해상교량은 마하라슈트라주(州)정부뿐만 아니라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이끄는 인도 중앙정부에 있어서도 상징적인 대형 랜드마크 프로젝트다.

교량이 완공되면, 뭄바이와 신규 개발 지역인 나비 뭄바이(Navi Mumbai)신도시를 잇게 돼 신도시에서 출근하는 뭄바이 시민의 통근시간은 1시간 이상 단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더욱이 향후 예정된 나비 뭄바이 국제공항이 들어서면 주요 상권과 사무지역 및 고급주거단지가 밀집해 있는 동(East) 뭄바이와의 연계성도 좋아질 전망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수익성 중심으로 철저한 리스크 검증을 거쳐 입찰가를 산출해 수주한 사업으로, 향후 인도에서 대우건설의 수주 저변을 확대하기 위한 초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남동희 기자 nd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