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자이, 올해 25개 단지서 3만 가구 분양 예정

2018-01-31 14:08:03

SPONSORED

- 분양성 높은 서울·수도권 도시정비사업 위주

[프라임경제] GS건설(006360)은 올해 전국에 자사 아파트 브랜드 자이(Xi)를 약 3만 가구 분양할 것이라는 계획을 발표했다.

지난해 21개 단지, 총 2만4345가구(일반 1만8992가구)를 공급한 GS건설은 올해는 전국 총 25개 단지에서 3만164가구(일반 1만4125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GS건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에서 9곳, 수도권에서 12곳, 지방에서 4곳으로, 서울·수도권 단지만 총 21개 단지, 전체 가구수 대비 90%에 육박하는 2만6860가구를 공급한다.

또한, 재건축·재개발 등 도시정비사업으로 공급되는 단지는 총 14개 단지, 2만1114가구로 전체 가구수의 약 70%에 달해, 올해 GS건설 분양은 서울·수도권의 분양성이 양호한 도시정비사업이 주를 이루고 있다고 볼 수 있다.

분양계획 별로 살펴보면 먼저, GS건설은 올 해 첫 마수걸이 분양으로 춘천파크자이를 분양 중이다. 총965가구 규모로 선호도가 높은 중소형 타입이 91%를 차지해 많은 수요자가 몰리면서, 지난 10일 진행한 1순위 청약에서 770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1만3326명이 접수해 평균 17대 1, 최고 5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춘천 파크자이 조감도. ⓒ GS건설

3월에는 현대건설, 현대엔지니어링과 공동으로 사업을 진행한 개포주공8단지와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3163 일대 신길뉴타운 8구역 신길파크자이(641가구), 서울 마포구 염리동 507 일대에 공급되는 염리3구역(1694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며, 같은 달 수도권의 수원고등지구와 대구 복현동에서 복현자이(594가구) 분양을 준비 중이다.

4월에는 서울 강동구 상일동의 고덕주공 6단지 1824가구 재건축 사업이 공급 예정이다. 하반기에는 강남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거듭날 개포주공 4단지(3343가구)를 11월에 분양하고 서울 방배경남아파트 재건축(761가구)도 9월에 분양 예정이다. 서초 무지개아파트 재건축(1446가구)도 10월에 분양할 예정이다.

하반기에는 경기 지역 다수의 분양이 예고됐다. 9월에 의정부 송산1구역 (2562가구)을 분양하고, 10월에 성남 고등지구(534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며, 11월에 안양 임곡3지구 (1582가구), 12월에 과천주공6단지(2145가구) 등을 분양할 예정이다.

우무현 GS건설 건축주택부문 대표는 "GS건설은 2017년에 이어 2018년에도 국내 대표 아파트인 자이의 브랜드 파워와 마케팅 능력을 총 동원해 성공적인 분양을 이어갈 것"이라며 "자이를 성원해 주시는 고객님들의 관심과 사랑에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남동희 기자 nd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