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모두뉴스] 식품의약품안전처 "용가리 과자는 액체 질소가 들어가 몸에 좋지 않아요"

2018-02-06 14:57:44

- 액체 질소 들어간 과자는 판매하면 안돼요

[프라임경제] 지난해 액체질소가 들어간 '용가리 과자'를 먹은 어린이가 다치는 사고가 생겨, 과자에 액체질소가 남아있지 않도록 만들어서 판매해야 하는 기준이 새롭게 생겼어요.

▲어린아이들이 액체질소가 들어간 과자를 먹어보고 있어요. ⓒ 뉴스1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10월말 조심히 다뤄야하는 액체질소에 대한 사용법이 나와있는 '식품첨가물의 기준 및 규격'에 대한 의견을 모았어요. 


이번 안건은 액체질소를 안전하게 사용하기 위해 총 136개의 사용기준을 고쳤어요.

질소는 별다른 제한 없이 여러 가지 용도로 쓰이고 있는데, 특히 액체질소는 음식을 만들 때 사용되며, 일반적으로 마지막에는 남아있지 않아요.

식약처는 음식을 만들 때 쓰는 청관제가 음식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서 청관제를 식품첨가물로 정했어요. 그래서 안전성이 확인된 청관제를 사용할 수 있도록 했어요. 청관제는 요리할때 사용되는 조리도구의 물때를 없애는 데 쓰는 산이나 알칼리·계면 활성제로 된 물질을 말해요.

또, 산성피로인산칼슘을 새로운 물품으로 지정했어요. 음식을 만들 때 부풀게 하는 기능에 쓰일 수 있도록 정했어요.

▲봉지과자에는 대부분 질소로 포장되어 있어요. ⓒ 뉴스1

그 뿐만 아니라 사카린나트륨은 떡이나 마요네즈, 옥수수 등에, 황산아연은 기타 주류에 사용할 수 있어요.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민 안전을 위해 사용할 때 조심해야 하는 식품첨가물의 기준을 높여서 그 첨가물에 대해서는 기준을 더 꼼꼼하게 검사할 계획"이라고 말했어요.


'우리 모두 소중해' 자원봉사 편집위원

변지은(인천청라중학교 / 3학년 / 16세 / 인천)
이부경(고양외국어고등학교 / 2학년 / 18세 / 경기도)


'우리 모두 소중해' 감수위원

김시훈(샤프에스이 감수위원 / 23세 / 서울)
이광수(샤프에스이 감수위원 / 24세 / 서울)



하영인 기자 hyi@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