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모두뉴스] 현대로템, 국내 최초 탑승교 제작시 '3D모델링' 프로그램 만들어

2018-02-06 15:25:56

- 컴퓨터 공간 안에서 물건의 모습을 실제처럼 만들어 보는 3D 모델링이라는 새로운 기술로 '탑승교' 를 만들어요

[프라임경제] 현대로템은 한국에서 처음으로 탑승교를 만들 때 사용되는 3D프로그램을 자동으로 만들었다고 지난해 9월 밝혔어요. 3D프로그램은 컴퓨터 공간 안에서 물건의 모습을 실제처럼 그림을 그리기 위한 프로그램을 말해요.

탑승교는 여객 터미널과 비행기를 연결해서 사람들이 편리하게 타고 내릴 수 있는 이동이 가능한 다리 모양의 길을 말해요.

현대로템은 탑승교를 정확하게 만들면서 만드는 시간도 줄이기 위해서 이 프로그램을 지난해 2016년 2월부터 연구했고, 이번에 성공적으로 만들었어요.

현대로템이 이번에 만든 3D프로그램을 통해 탑승교를 보다 정확하면서 효과적으로 만들수 있게 됐어요. 3D프로그램을 통해 나온 결과로 탑승교를 만드는 데 필요한 재료의 양도 정확히 알 수 있어요. 


▲여객 터미널과 비행기를 연결해주는 탑승교 사진이에요. ⓒ 뉴스1



현대로템은 "새롭게 개발한 기술 덕분에 더 좋은 품질의 탑승교를 효과적으로 만들 수 있어 경쟁 회사보다 돋보이는 능력을 가지게 됐다" 며 "앞으로도 계속 기술을 연구할 것"이라고 말했어요.

또한, 현대로템은 지난 1986년 김포공항을 시작으로 △영국 히드로국제공항(2009년) △제주국제공항(2011년) △인천국제공항(2014년) 등 다양한 곳에서 탑승교 사업을 성공적으로 해냈어요.



'우리 모두 소중해' 자원봉사 편집위원

권희지(성심여고 / 1학년 / 17세 / 서울)
김예린(대산고 / 1학년 / 17세 / 창원)


'우리 모두 소중해' 감수위원

김남희(나사렛대학교 / 3학년 / 22세 / 아산)
김태영(나사렛대학교 / 3학년 / 22세 / 경기도)
한소라(나사렛대학교 / 3학년 / 22세 / 경기도)
황진아(나사렛대학교 / 3학년 / 22세 / 서울)



전혜인 기자 jhi@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