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모두뉴스] 5년간 1169개의 주유소가 가짜 석유제품을 손님에게 팔았어요

2018-02-06 13:38:15

- 이훈 국회의원 "법을 지키지 않으면 그 주유소까지 사업을 못하도록 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어요

[프라임경제] 지난 5년 동안 석유가 아니거나 석유와 비슷한 것처럼 가짜 석유제품을 팔다가 들킨 가게가 1200곳이나 된대요.

▲지난 2016년 6월 22일에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가짜석유를 만들어 판 조직으로부터 빼앗은 증거물이에요. ⓒ 뉴스1

지난해 10월 이훈 국회의원이 관련된 자료를 조사해 본 결과에 따르면, 지난 2013년부터 2017년 7월까지 전국에서 가짜 석유제품을 팔다가 들킨 곳이 총 1169곳이라고 해요.

 △2013년에는 254곳 △2014년은 298곳 △2015년은 237곳 △2016년에는 250곳 △2017년 7월까지 130곳이나 된대요.

좀처럼 줄지 않는 가짜 석유제품을 파는 가게는 경기도가 305곳으로 가장 많았어요. 그리고 경상북도에서 109곳, 충청북도에서 100곳이 가짜 석유를 팔다 걸린 가게 숫자예요. 

가짜 석유제품을 팔다가 들키면 아예 사업을 할수 없는 경우가 654곳이고, 다시는 가짜 석유를 안팔겠다고 약속을 하고 잘못된 행동에 대해 벌금(돈)을 내는 곳이 277곳이나 된대요.

특히 한번 들켜서 벌금을 낸 뒤에 다시 또 가짜석유제품을 팔다가 걸린 가게가 105곳이나 되고 어떤 나쁜 주유소는 5번 이상 들키기도 했어요.

이훈 의원은 "가짜석유를 파는 주유소가 줄어들지 않는 이유는 주유소는 그대로 운영을 하게 하고 주유소 사장만 벌금을 내거나 혼을 내는 허술한 법 때문"이라고 지적했어요. 

그래서 "법을 어기면서 장사를 하는 경우, 그 주유소 전체가 석유를 아예 팔지 못하도록 사업을 못하게 하도록 법이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어요.



'우리 모두 소중해' 자원봉사 편집위원

변지은(인천청라중학교 / 3학년 / 16세 / 인천)
이부경(고양외국어고등학교 / 2학년 / 18세 / 경기)


'우리 모두 소중해' 감수위원

박마틴(휴먼에이드포스트 인턴기자 / 28세 / 경기도)
송창진(휴먼에이드포스트 인턴기자 / 23세 / 서울)




전혜인 기자 jhi@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