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주택, 인천 학익4구역 재개발 시공사 선정

2018-02-05 10:17:46

- 지하 2층~지상 25층, 총 450가구, 도급액 약 730억원

[프라임경제] 금강주택은 인천 남구 학익2동 290 일원의 학익4구역 주택재개발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지난3일 밝혔다.

학익4구역은 지하 2층~지상 25층, 6개 동, 총 450가구(임대 24가구 포함) 규모로 탈바꿈하게 된다. 도급액은 약 730억원이다.

▲금강주택이 시공사로 참여하는 인천 학익4구역 주택재개발 사업 단지 조감도. ⓒ 금강주택

주변 교통 환경으로는 반경 2km 내에 인천지하철 2호선 시민공원역, 수인선 인하대역과 제2경인고속도로 문학IC, 학익IC, 도화IC 등이 위치한다.

교육 인프라로는 연학초, 인주중, 학익고, 인하사대부중·고 등을 걸어서 통학할 수 있으며 인하대, 인하공전 등이 가까워 교육환경이 양호한 편이다.

홈플러스(인하점), 인천지방검찰청, 인천지방법원, 미추홀 근린공원, 학익시장 등의 주변 생활편의시설이 자리하고 있다.

학익4구역은 지난 2009년 9월 정비구역으로 고시된 이후 2010년 7월 조합설립인가를 받았다. 올해 10월 사업시행인가를 받을 예정이며, 내년 2월 관리처분인가를 거쳐 2019년 11월에 착공 및 분양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금강주택 관계자는 "지난해 8월 도시정비사업팀이 출범한 이후로 첫 수주인만큼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 자체사업 뿐만 아니라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에서도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남동희 기자 nd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