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모두뉴스] "봉사활동 1시간이 1만원으로" 공원 자원봉사하고 돈도 줬어요

2018-02-11 19:11:09

SPONSORED

- 서울그린트러스트 "전국 20개 공원에 1억4000만원 전달"

[프라임경제] 서울그린트러스트가 지난해에 전국의 20개 공원에 1억4000만원을 줬어요. 사람들이 공원에서 봉사활동한 시간 '1시간'을 '1만원'으로 계산해서 큰 돈을 전달한 것인데요, 이 사업의 이름은 '공원의친구들'이라고 해요. 

▲공원의친구들에 참여한 사람들이 함께 기념촬영을 했어요. ⓒ 서울그린트러스트

'공원의친구들' 사업은 공원에서 청소를 하거나 가꾸는 등 봉사활동을 하는 사람들이 더 많아 질 수 있도록, 그래서 공원이 더 깨끗해 질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지난 2015년부터 시작했어요.

전국은행연합회(우리나라 전체 은행들의 모임)와 22개 회사가 시민들이 공원에서 봉사활동을 한 것을 1시간을 1만원으로 계산해 돈을 모아서 이 돈을 전국에 있는 공원에 전해주기로 했어요. 돈은 공원 청소를 하는 등 봉사활동을 할때 필요한 것을 사는 등 봉사활동 운영비로 사용될 예정이예요. 

2017년에는 20개 공원이 이 사업을 함께 했고, 이때 6531명의 사람들이 공원의 친구로 활동했어요. 

'공원의친구들' 사업에 참여하는 사람들은 "나의 도움이 시간뿐만 아니라 공원을 위한 소중한 돈으로 모여진다는 사실 때문에 이 일을 계속 하고 싶게 만든다"고 말했어요.

진짜로 '공원의친구들'의 친구공원 가운데 하나의 곳인 '전주 삼천그린근린공원'은 '공원의친구들'게서 받은 돈으로 전북 생명의 숲과 삼천도시대학협의회와 이 지역 사람들과 함께 공원에 꽃밭을 만들어 너무 잘했다는 평가를 받았대요. 

'공원의친구들' 사업에 참여해서 같이 봉사활동을 하고 싶은 사람은 홈페이지에 들어가 원하는 날짜와 공원을 선택해 신청할 수 있어요. 


'우리 모두 소중해' 자원봉사 편집위원

박서영(현암고등학교 / 2학년 / 19세 / 경기도)
김윤후(용인한국외국어대학교부설고등학교 / 1학년 / 18세 / 서울)
김재은(목동고등학교 / 3학년 / 18세 / 서울) 


'우리 모두 소중해' 감수위원

김민진(휴먼에이드포스트 인턴기자 / 24세 / 서울) 




김성훈 기자 ks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