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 제2롯데월드 정조준···사실상 MB 겨냥?

2018-02-09 16:15:19

SPONSORED

- 국민감사청구 수용···與"롯데에 1조원대 특혜 몰아준 배경 밝혀야"

[프라임경제] 감사원이 잠실 제2롯데월드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 지난해 시민들이 직접 요청한 국민감사청구를 받아들인 결과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 뉴스1

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 소속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감사원은 지난 6일 국민감사청구심사위원회를 열어 △제2롯데월드 신축 관련 행정협의조정 △롯데가 부담할 시설·장비 보완비용 추정 및 합의사항 이행 등에 대해 감사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박 의원은 지난해 11월6일 SNS를 통해 제2롯데월드 국민감사청구 동참 캠페인에 나섰는데 총 378명의 시민들이 참여했다. 그해 12월5일 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가 이 같은 내용의 국민감사청구서를 감사원에 제출해 64일 만에 화답한 셈이다.

다만 기존 여섯 가지였던 감사청구 사안 △공군의 입장 선회 배경 △공군의 제2롯데월드 관련 TF설치 및 운영과정 △공중통제공격기(KA-1)기지 이전과정 △부정한 청탁과 검은 거래 의혹 규명 등은 각하 및 기각됐다.

이와 관련, 박범계 의원은 "일부 각하 내지 기각 결정이 있었지만 제2롯데월드 신축 승인을 둘러싼 2008~2009년 사이 행정협의조정 사항에 대한 감사결정이 내려진 만큼 국가안보와 안전상의 문제를 점검할 계기가 마련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감사원 등 관계기관의 추가 진상규명 필요성도 강조했다. 무엇보다 타워 건설 과정에서 서울공항 동편활주로의 3도(°)변경안이 채택되는 등 롯데그룹에 각종 행정적 지원이 집중되며 1조2000억원 이상의 비용절감 혜택을 얻은 정황이 그것이다.

박 의원은 "제2롯데월드 행정협의조정위원회가 동편활주로 변경안 채택 당시 한국항공운항학회의 검증용역보고서 문제와 각종 승인 절차, 항공기 충돌사고 책임과 관련 롯데그룹에 절대적으로 유리한 불공정 합의 의혹 등의 내용도 명백히 드러나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수영 기자 lsy@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