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상승률 올해 최고치…연휴 앞두고 이상현상

2018-02-09 18:35:13

SPONSORED

- 재건축 상승폭 확대 영향…불안한 장세 당분간 지속

[프라임경제] 서울·수도권 아파트 값이 설 연휴를 목전에 두고도 상승률이 증가하는 이상현상을 보이고 있다. 2월 첫 주 서울 아파트 값 상승률은 강남 재건축이 견인했으며 경기·신도시 지역은 분당, 과천 등 강남 대체 지역들의 매물품귀 현상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2월 첫째 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 주보다 상승률이 0.03%포인트 상승하면서 0.57%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달 둘째 주(0.57%)에 이어 다시 한 번 연중 최고치를 기록한 것이다.

구역별로는 △서초(1.13%)△송파(0.98%)△성동(0.94%)△서대문(0.74%)△강남(0.67%)△양천(0.52%)△마포(0.47%) 등의 순으로 올랐다. 유형별로는 재건축 아파트가 0.98% 올라 상승폭이 커졌는데, 일반 아파트는 0.48%로 한 주전(0.51%)에 비해 오름폭이 소폭 감소했다.

특히 서초의 경우 반포주공1단지가 금주 면적별로 1억~3억원씩 일제히 올랐다. 매물이 귀해 어쩌다 거래되는 한 두건의 거래가 시세로 굳어지며 가격이 급등한 것.

신도시는  아파트 매매가가 △분당(0.75%)△광교(0.69%)△위례(0.55%)△판교(0.36%)△평촌(0.26%) 등 서울 접근성이 뛰어난 지역이 오름세를 주도하며  전체 0.32%의 상승률을 보였다. 반면 일산(-0.03%)은 매수 약세를 보였다.

경기·인천은 0.07%의 변동률로 한 주전과 비슷한 오름폭을 유지했다. 과천(1.50%)의 급등세가 이어진 가운데 △의왕(0.18%)△성남(0.15%)△용인(0.15%)△광주(0.15%) 등도 오름세가 나타났다.

전세시장은 서울이 0.10%, 신도시가 0.04% 올랐다. 매매가격이 강세를 보이는 곳을 중심으로 전셋값도 동반 상승하는 양상이다. 서울은 △송파(0.56%)△구로(0.29%)△서대문(0.21%)△중랑(0.17%)△동대문(0.16%)△중구(0.15%) 순으로 올랐다.

▲김포한강 신도시 전경. ⓒ 프라임경제

신도시는 △광교(0.42%)△판교(0.14%)△평촌(0.04%) 순으로 올랐고 김포한강(-0.14%)은 전세가격이 떨어졌다.

반면 경기·인천은 0.02% 떨어져 17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특히 시흥은 수요가 없어 전반적으로 거래가 한산한 편인데 △시흥(-0.18%)△안성(-0.14%)△평택(-0.13%)△광명(-0.11%) 등이 내림세를 주도했다. 

평택은 입주물량이 많아 기존 아파트의 전세거래가 어려운 상황이다. 동삭동 삼익사이버, 장안동 장안마을코오롱하늘채 전세금이 500만~1000만원가량 하향 조정됐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과천(0.64%)은 전세가격도 강세를 보였다. 래미안슈르는 중소형 위주로 매물이 귀하고 거래도 꾸준해 1000만~2500만원 정도 가격이 뛰었다.

L 공인중개소 관계자는 "연휴를 앞두고 아파트 값은 대부분 하락한다"며 "거래가 줄고, 분양도 진행하지 않기 때문인데 올해는 지난해부터 이어져온 부동산 정책 기조 변화로 시장이 많이 불안해 이상현상을 보이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남동희 기자 nd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