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최저시급 청원 '20만' 돌파, 그들의 '철밥통' 깨트릴까

2018-02-12 13:53:02

▲국회의원 최저시급 청원 ⓒ 사진출처 =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프라임경제] 국회의원 급여를 '최저시급'으로 책정해 달라는 내용의 국민청원이 20만명을 돌파했다.

지난 1월 15일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게시된 '국회의원 급여를 최저시급으로 책정해 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청원 마감 이틀을 앞두고 청와대 공식답변 조건을 충족했다.

12일 오후 1시 40분 현재 해당 청원글은 20만9천544명이 '동의' 서명을 완료했다. '1달 내 20만 명 참여' 조건을 충족한 이 글에 청와대 수석비서관이나 관계부처는 공식 답변을 내놓아야 한다.

청원글을 올린 누리꾼은 "철밥통 그들도 이제는 최저 시급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제일 아까운 세금이 입에 걸레문 국회의원 월급이다"라면서 "최저 시급 인상 반대하던 의원들 (급여)부터 최저 시급으로 책정해 달라"고 적었다.

이어 "최저 시급으로 일하는 노동자들처럼 점심식사비도 3천500원으로 지급해달라"면서 "나랏일 제대로 하고 국민에게 인정받을 때마다 인센티브를 주는 방식으로 (국회의원 급여 체계를) 바꾸자"고 주장했다.

청원에 동참한 누리꾼들은 "활동비 모든 지출증빙 투명하게 국민들도 볼 수 있도록 해달라" "실현되기 어렵겠지만 꼭 한번만이라도 겪어보게 했으면 좋겠다" "말만 국민의 대표라 하지 말고 임금부분도 본을 보이시길 바란다" "품위유지비와 연금혜택도 없애야 한다"며 찬성했다.

청와대가 공식적으로 답해야 할 국민청원 조건을 충족한 뒤에도 여전히 참여인수는 계속해서 늘고 있다.

한편 앞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통해 '청소년 보호법 폐지', '낙태죄 폐지', '주취감경 폐지', '조두순 출소반대', '권역외상센터 지원 강화',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전안법) 폐지' 등에 대한 답변이 이루어졌다.

현재 '가상화폐 규제 반대', '나경원 의원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 파면', '미성년자 성폭행 형량 강화' 등의 국민청원이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최성미 기자 webmaster@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