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실호스피탈리티 직업전문학교, 재학생 대상 국제공인 자격증 시험 지원

2018-02-12 16:09:14

- 10개 자격증 취득, 졸업인증제 통과 시 F&B 전문가 활동

[프라임경제] 최근 바리스타, 소믈리에 등이 학생들에게 선호 직업으로 꼽히면서 식음료분야에 관심을 가지는 학생들이 증가하고 있다. 이에 숭실호스피탈리티 직업전문학교는 식음료 분야 인재양성을 위해 재학생 대상 국제공인 자격증 시험을 지원에 나섰다고 12일 밝혔다. 

▲숭실호스피탈리티 직업전문학교 학생들이 바리스타 국제공인 자격증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 숭실호스피탈리티 직업전문학교

숭실호스피탈리티 직업전문학교 관계자는 "바리스타와 소믈리에가 인기 직종으로 떠오르는 지금 학생들은 국제 커피 자격증인 'SCA 국제 바리스타 자격증'과 국제 사케 소믈리에 자격증인 'KIKISAKE-SHI' 취득에 주목하고 있다"며 "국제공인 자격증을 취득하게 되면 학생들이 취업할 때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호텔경영학 교수들은 모두 호텔관광경영학·관광경영학 박사들로 호텔·리조트·외식업계 근무경력과 자격증까지 갖추고 있다. 교수들은 이를 토대로 교과·실습 교육과 더불어 학생별 개인 맞춤형 진로 설계를 돕는다.

졸업 후 취득 가능한 자격증으로는 커피(바리스타, 라테아트, 핸드드립), 와인, 사케, 미국 호텔업협회(AHLA)의 AHLA 프런트 데스크(Front Desk), 미국레스토랑협회(NRA)의 식품안전위생교육(Servsafe), 국가공인 CS리더스(관리사)이다.

숭실호스피탈리티 직업전문학교는 학생들이 1인 10개 자격증을 취득해 졸업인증제를 통과하면 F&B 전문가로 본격 활동할 수 있게 된다.

관광 식음료 교수진은 세계대회 챔피언 출신과 F&B 자격 심사위원으로 활동하는 석·박사 교수들로 구성돼 생생한 실무와 경험을 전수하고 있다. 

한편, 숭실호스피탈리티 직업전문학교는 호텔경영학전공, 관광경영학전공, 관광식음료전공 등을 운영하고 있으며, 인적성 면접 100% 전형으로 현재 2018학년도 신입생을 선발 중이다. 원서접수는 진학사, 유웨이 어플라이, 학교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박지혜 기자 pj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