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광주시장 출마 선언 "文대통령 출마 격려 있었다"

2018-02-13 11:18:36

SPONSORED

- "정의롭고 풍요로운 광주, 시민의 삶을 바꾸는 첫 일자리 시장될 것"

▲이용섭 전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이 13일 기자회견을 통해 광주시장 출마 선언을 외치고 있다. ⓒ 프라임경제

[프라임경제] 이용섭 문재인 정부 초대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이 '시민의 삶을 바꾸는 첫 일자리 시장이 되겠다'며 광주광역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용섭 전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13일 광주 광산구에 위치한 광주경제고용진흥원에서 열린 출마 기자회견에서 "광주의 경제적 낙후를 해결하라는 시민의 부름을 받고 깊은 고민 끝에 출마를 결심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간 공직자로서 정치인으로서 경제전문가로서 보고 듣고 경험한 모든 역량을 정의롭고 풍요로운 광주 건설에 쏟아 고향분들의 은혜에 결초보은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기자회견에 앞서 이 전 부위원장은 오전 9시 광주 5·18 민주유공자유족회(회장 정춘식),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회장 김후식), 5·18구속부상자회(회장 양희승) 등 5·18 광주민주화운동 3단체 대표들을 비롯해 지지자 및 일반 시민 1000여명과 함께 국립 5·18 민주묘지를 방문해 오월 영령들께 참배했다.

기자회견에서 이용섭 전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위대한 광주시민과 당원만 믿고 결연한 각오와 의지로 당당한 광주시대를 열기 위한 대장정의 첫 발을 내딛는다"며 강력한 시장 출마의지를 보였다.

이어 "촛불혁명으로 대한민국에는 봄이 왔지만 광주는 아직 봄을 말할 수 없다"며 "제가 촛불혁명으로 만들어진 10년 만의 기회를 살려 한반도 남녘의 중소도시로 추락하고 있는 광주에서 '정의로운 번영' '함께 나누는 풍요'를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여기 더해 "나는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에 이르기까지 3번의 민주정부의 부름을 받고 중요한 국가적 과제를 성공적으로 완수했다"며 "이제 정의롭고 풍요로운 당당한 광주를 만들라는 광주시민의 부름에 저의 모든 것을 바치겠다"는 제언했다.

또 이 전 부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님과의 끈끈한 15년 인연과 신뢰를 바탕으로 중앙정부와 긴밀히 소통하면서 광주시민의 꿈을 실현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이 전 부위원장은 광주의 역사와 시민의 삶을 바꿀 비전과 정책으로 △ 일자리가 넘쳐나는 광주 △소외되는 이웃이 없는 행복한 공동체 △광주다움으로 '사람과 돈과 기업이 모이는 광주' 등을 제시했다.

아울러 △4차 산업혁명의 중심도시 광주 △민주 인권 평화의 세계중심도시 광주 △상생을 위한 광주전남 통합경제권 구축 △지방분권시대의 광주발전 로드맵 마련 △아름다운 경쟁과 깨끗한 정책선거 제안 등도 내밀었다.

특히 이 전부위원장은 일자리정책에 대해 강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새 정부에서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 초대 부위원장이라는 중책을 맡아 혼신의 힘을 다해 일자리 100일 계획을 성공적으로 완수, 국정운영체계를 일자리 중심으로 개편했다"며 "앞으로 5년 동안 나침반 역할을 할 일자리 정책 5년 로드맵도 완성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또 "이제 구축된 인프라를 바탕으로 정부와 민간이 합심해 2단계 일자리 창출에 주력하고 있으므로 올해 하반기부터는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확신했다.

이와 함께 이 전 부위원장은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에서 설계했던 로드맵을 광주에서부터 실현하고 광주형 일자리모델도 성공시킬 것"이라며 "그 성과를 전국으로 확산해 문재인정부의 일자리 정책 성공을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그는 "오늘이 당당한 광주시대를 연 역사적인 첫 걸음으로 기록될 수 있도록 광주시민의 삶을 바꾸는 첫 일자리 시장이 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김성태 기자 kst@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