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금호타이어 생존 걸린 일주일, 노사 선택은?

2018-02-20 16:14:24

[프라임경제] 금호타이어의 생사를 결정짓는 채권금융기관협의회(이하 채권단)와 금호타이어의 '경영정상화 계획 이행 약정서(MOU)' 체결 시한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하지만, 체결 시한을 불과 일주일 남겨두고도 금호타이어 노조는 여전히 생존을 위한 경영정상화 방안 수용을 강력히 거부하고 있어 금호타이어에 대한 법정관리와 구조조정 돌입은 현실화할 가능성이 점점 커지는 상황이다.

여기 더해 GM군산공장 폐쇄에 이은 호남 지역경제 파탄의 연쇄 충격마저 예고되고 있다. 

금호타이어 채권단은 지난달 26일 △외부자본 유치를 통한 정상화 방안 △차입금 만기 1년 연장 △이자율 인하 등 거래 종결시까지의 유동성 대책을 마련하기로 의결한 바 있다.

채권단은 "정당한 사유 없이 본 안건 결의 기준일로부터 1개월 이내에 경영정상화 계획 이행을 위한 약정서가 체결되지 않으면 차입금 연장의 효력은 즉시 소급해 상실하기로 한다"는 부칙을 정했다. 그러면서 오는 26일까지 경영정상화 계획과 성실한 이행을 약속하는 MOU 체결을 주문했다.

20일 금융시장에 따르면 채권단은 다음 주 26일까지 금호타이어에 경영정상화 방안에 대한 노사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에 돌입할 것이라고 통보했다.

임직원 임금 삭감을 골자로 한 경영정상화 방안이 합의되지 않으면 바로 법정관리를 신청하기 위해서다. 법원 주도의 구조조정인 법정관리는 채권단 주도의 자율협약, 워크아웃보다 훨씬 강도가 세다. 강제적인 채무 재조정, 인력감축을 동반한다.

지난 1월26일 채권단 의결 이후, 금호타이어 노사는 집중교섭을 진행하기로 의견을 모으고 경영정상화 방안에 대한 합의를 위해 실무교섭과 본교섭을 병행하며 노력해왔다.

그러나, 현재의 자구노력과 고통분담에 대한 노조의 입장이 워낙 강경하고, 실제 구조조정과 법정관리 가능성에 대한 노조의 안이한 현실인식으로 노사  입장차는 지난 3주 동안 전혀 좁혀지지 않았다.

이제 금호타이어 노사에 주어진 시간은 고작 일주일뿐이다. 26일까지 채권단과 MOU 체결을 하려면 노사가 밤을 새서라도 이번 주 중에는 경영정상화 방안에 반드시 합의해야 한다.

만약 금호타이어 노사가 스스로 경영정상화 방안을 합의하지 못할 경우, 26일 이후 채권단에 의해 강제적인 정상화 방안이 마련될 수밖에 없다. 채권단의 정상화 방안은 기본적으로 강력한 구조조정이 될 수밖에 없다는 게 산업계의 중론이다.

채권단의 MOU 체결 시한을 일주일 앞둔 금호타이어는 설 전에 중단됐던 46차 본교섭을 20일 다시 속개하고 정상화 방안에 대한 노사 합의를 촉구하며 이번 주 막판 집중교섭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와 관련, 지역경제계 관계자는 "채권단의 고통 분담과 양보로 어렵게 주어진 회생의 기회를 금호타이어 노사가 불신과 갈등으로 날리면, 앞으로 금호타이어의 생존과 지역경제의 미래, 구성원들의 고용안정은 누구도 장담할 수 없다"고 우려햤다.

이어 "지금은 회사를 우선 살려서 모든 이해관계자들의 고통분담의 수준과 기간을 최소화할 수 있는 현명한 결단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금호타이어 노사는 이제 남은 일주일 동안 결단을 내려야 한다. 금호타이어가 스스로 회생할 수 있는 방안을 노사가 자율적으로 결정할 것인지, 아니면 강력한 구조조정의 칼날을 맞을 것인지는 오로지 노사의 선택에 달렸으며 선택에 따른 책임도 모두 금호타이어 전 구성원의 몫이다. 


김성태 기자 kst@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