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고촌재단, 장학생 341명에 장학금·무상기숙사 지원

2018-02-26 10:53:07

▲ⓒ 종근당


[프라임경제] 종근당고촌재단(이사장 김두현)은 지난 23일 서울 충정로 종근당빌딩에서 '2018년도 장학증서 수여식'을 갖고 장학생 341명에게 약 13억원의 장학금과 무상기숙사를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종근당고촌재단은 올해 국내·외 장학생 127명(국내 73명·해외 54명)에게 대학 등록금 전액을 지급하고 가정형편이 어려운 장학생 70명은 생활장학생으로 선발해 대학 졸업 때까지 매달 50만원의 생활비를 지원한다.

생활장학금 제도는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 가정 대학생들에게 생활비를 지원하는 장학제도로 이장한 회장의 뜻에 따라 지난해 신설됐다.

이번에 장학생으로 선발된 남채민(이화여대·3년) 씨는 "3학년이 되면 학업과 아르바이트뿐만 아니라 취업준비까지 병행해야 해서 큰 부담이었다"며 "이번에 장학생으로 선발돼 앞으로 남은 대학생활 동안 학업과 취업준비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재단은 장학금 지원 외에도 지방출신 대학생 144명(1호관 30명, 2호관 30명, 3호관 84명)에게 무상기숙사인 종근당고촌학사를 제공한다.

종근당고촌학사는 전·월세난으로 주거문제를 겪는 지방출신 대학생들을 위해 민간 장학재단 최초로 마련한 무상 주거지원시설이다. 현재 서울 마포구 동교동, 동대문구 휘경동, 광진구 중곡동에 3개관을 운영하고 있다.

종근당고촌재단은 올해 대학교 밀집지역에 40여명 수용 규모의 4호관을 추가로 개관하고 4개 학사 중 1개를 여대생들을 위한 전용 기숙사로 전환하는 등 규모를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김두현 종근당고촌재단 이사장은 "최근 대학가의 비싼 월세문제로 학교에서 거리가 멀거나 안전성과 편의성이 떨어지는 집을 선택하는 학생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지방출신 학생들이 겪고 있는 주거문제 해결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자 고촌학사를 늘리기로 결정했다"고 확대배경을 설명했다. 




추민선 기자 cms@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