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기대기업 1위 'SK이노베이션'

2018-02-27 12:14:02

- 상위 기업 공통점 '차세대 성장동력' 갖춰

[프라임경제] 최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한국 경제 성장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하며 세계 주요 23개국 중 22위에 그쳤다.몇 년 간 실질 경제성장률이 2~3%대에 머물고 있어 저성장 늪에 빠진 한국 경제에 재도약이 절실한 상황이다.

▲인크루트는 '대기업 신성장 이미지' 조사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 인크루트


이에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서미영)가 회원 361명을 대상으로 시총 20위 기업에 대한 '대기업 신성장 이미지'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먼저 향후 경제발전을 위해 집중적으로 육성이 필요한 사업에 대해 묻자 '인공지능 등 IT(45%)'산업을 1순위로 꼽았다. 이어 △에너지화학(28%) △바이오(15%) △전기차(10%)순이었다. 4차산업혁명의 대표 산업인 인공지능을 필두로, 신성장 제조 분야에 대해 개발을 원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가장 성장할 수 있으며, 이에 대비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했다고 보여지는 기업 1위로 'SK이노베이션(36%)'이  꼽혔다. 1등을 차지한 이유로는 △AI 적용 △실적 및 포트폴리오 △최근 기업의 연구개발 동향 등이 있었다. 차순위는 △SK하이닉스(22%) △LG화학(12%) △현대자동차(10%) △포스코(8%)가 그 뒤를 이었다.

한편, 저성장에 진입한 대한민국의 경제발전을 타개하기 위해 '삼성전자'와 같은 기업이 몇 개나 더 필요한지에 대해 57%의 응답자가 '4개 이상'을 선택했다. 

또한 제2의 삼성전자로 성장하리라 기대되는 제조업종 1위 기업은 득표율 25%을 차지한 'SK이노베이션'이었다. 이어 △SK하이닉스(23%) △현대자동차(16%) △포스코(15%) △현대모비스(12%)가 Top5에 이름을 올렸다.

그간 성장 한계 기업으로 간주되던 에너지기업 SK이노베이션이 향후 삼성전자와 같이 미래성장이 유망한 대표주자로 뽑힌 것은 특기할 만하다. 1위 선정의 이유로는 △적극적인 투자 △빠르게 변화를 추구함 △신성장 동력 및 성장 가능성 △자본력 △광고 및 기업이미지 △유망산업 등의 이유가 자리했기 때문.

마지막으로 '삼성의 성장과 발전을 이끈 이건희 회장의 오너십처럼 시총 20위 내의 기업 가운데, 총수나 최고경영자가 혁신과 성장에 강력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생각되는 제조기업 3곳은 어디인가'라는 질문에서도 SK이노베이션은 득표율 23%로 1위에 올랐다. △제2의 삼성전자로의 성장 가능성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과 견줄 혁신 리더십 △4차 산업혁명 대비 사업포트폴리오 구축 항목에서 3관왕을 차지한 것.

대기업 신성장 이미지 조사를 통해 상위에 오른 기업들의 공통점은 '차세대 성장동력'을 갖추고, '미래 유망 사업에 대한 지속적 투자'를 이어나간다는 점이었다. 특히 SK는 본 조사에서 핵심 계열사인 SK이노베이션과 SK하이닉스가 대부분 항목에서 상위권에 포진했다. 

서미영 인크루트 대표는 "최근 사상 최대 실적과 호황 속에 '제2의 삼성전자' 신화를 쓸 후보로 떠오르면서 최태원 회장의 신경영 철학인 '딥 체인지(Deep Change)' 전략이 본궤도에 오른 것은 아닐지 추측해본다"라고 말했다.



박지혜 기자 pj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