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지역 노인 일자리창출 적극 앞장

2018-02-28 13:47:19

- '동행' 개소식 개최…물류운영 컨설팅·노하우 전수

[프라임경제] CJ대한통운(000120)은 지난 27일 부산광역시 동구에 위치한 '동구민을 위한 행복한 일터(이하 동행)'에서 '동구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조성한 일터 동행 개소식' 행사를 가졌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개소식에는 신동휘 CJ대한통운 부사장, 박삼석 부산 동구청장, 유재섭 한국노인인력개발 원장직무대행, 이성진 실버종합물류 대표 등이 참석했다. 

동행은 △제조 △물류 △유통 서비스까지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일자리센터다. 부산광역시 동구 좌천동에 위치한 동행 건물은 4층 규모로 연면적이 약 660㎡이다. 

▲동구민 일자리창출을 위해 조성한 일터 동행 개소식 행사에서 관계자들이 리본 커팅식을 진행하고 있다. ⓒ CJ대한통운

동구민 일자리창출을 위해 만들어진 일터 동행은 '같이 길을 가는 사람'이라는 사전적 의미와 함께 '지역주민들의 일자리창출 및 소득증대를 위해 함께 나아가겠다'는 뜻을 담고 있다. 

온라인 쇼핑몰, 소규모 제조업체 등 다양한 입주 기업을 대상으로 △디자인 △제조 △검수 △포장 △배송 등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고, 만 50세 이상의 중장년층 일자리창출 및 창업지원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할 예정이다. 

온·오프라인 업체들의 상거래에 포괄적 서비스를 제공하고 상품제작부터 배송까지 한 장소에서 원스톱으로 진행돼 비용절감 및 신속한 서비스로 수익성 증대가 기대된다. 지난해 12월 채용박람회를 통해 26명의 일자리를 창출했으며, 올해는 50명까지 채용을 확장할 계획이다.

운영과 시니어 인력 모집은 고령자친화기업인 실버종합물류에서 맡게 됐으며, CJ대한통운은 물류운영과 부가서비스에 대한 컨설팅과 노하우를 전수한다. 부산 동구청은 시설과 지역주민 대상 일자리 홍보 등의 행정 지원을 하고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은 운영 예산 지원과 교육지원 등을 담당한다. 

특히 CJ대한통운은 물류 컨설팅 역량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입주기업을 대상으로 차별화된 3자 물류와 부가 서비스를 지원한다. 3자 물류 및 물류센터 운영을 통해 △창고 보관 △검수 △관리 △포장 △배송 등 물류관련 부가서비스를 제공하고 시니어들을 위한 추가적인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이번 개소식을 시작으로 시니어들과 지역민들을 위한 일자리를 창출하고 부산 동구 내 지역경제를 활성화 시키는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여러 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들고 CJ그룹의 나눔 철학을 실천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가겠다"고 말했다. 



노병우 기자 rbu@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