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분양가상한제 영향 미치는 기본형건축비 상승

2018-03-01 13:23:16

- 원자재·노무비 상승에 따른 결과…분양가에 미칠 영향은?

[프라임경제]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가 주택 분양가격 산정에 활용되는 기본형 건축비를 상승 개정했다,

국토부는 노무비, 건설자재 등 가격변동을 고려해 기본형건축비를 1일부터 2.65% 상승 개정해 고시한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재료비, 노무비 등 공사비 증감요인을 반영한 기본형건축비를 6개월(매년 3월1일, 9월15일)마다 정기 조정하고 있다. 이번에 개정된 고시는 1일 이후 입주자 모집 승인을 신청하는 분양분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기본형건축비 상승요인은 철근, 유류, 동관 등 투입가중치가 높은 주요 원자재와 시중노임 등 노무비 상승에 따른 것이라 알려진다.

노무비는 3.148%, 재료비는 1.887% 상승해 이에 따른 기본형 건축비가 각각 1.187%p, 0.668%p 올랐다.

업계에 따르면 분양가 상한액은 전체 분양가 중에서 건축비 비중에 따라 차이는 있으나 1.06~1.59% 가량 오를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9월 고시 이후 기본형건축비는 전용면적 85㎡, 공급면적 112㎡, 가구당 지하층 바닥면적 39.5㎡ 기준으로 공급면적(3.3㎡)당 건축비가 16만2000원 상승(610만7000원→626만9000원)한 바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분양가격은 분양 가능성, 주변 시세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결정되므로, 실제 인상되는 분양가는 이번 기본형건축비의 인상분보다 낮을 것"이라고 말했다.




남동희 기자 nd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