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하!] 5당 대표와의 靑 오찬, 상춘대 아닌 본관 가는 까닭?

2018-03-07 10:51:55

[프라임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여·야 5당 대표와 만나 대북 특별사절단의 방북 결과를 소개하고 외교·안보 분야 현안을 논의키로 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그간 문 대통령 초청에 응하지 않았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참석, 드디어 이번 정부 들어 처음으로 여·야 5당 대표가 모두 함께 만나게 되기 때문이지요.

▲청와대 행사시 접대되는 메뉴나 장소는 많은 관심 대상이 된다. 사진은 이방카 트럼프 미국 백악관 보좌관 방한 당시 제공된 청와대 음식 중 일부. ⓒ 청와대

이전에도 문 대통령은 정당 대표 초청 대화를 두 차례(지난해 7월19일, 9월27일)에 한 적이 있습니다만 이번엔 '완전체'로 주요 정치인들이 각 당의 입장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하는 한편 당리당략에서 벗어나 거국적 대화를 나눌 가능성에 기대감이 높습니다. 

한편, 차담과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의 대북 방문 결과 브리핑 등은 물론 오찬이 마련되므로 밥 문제에도 세인들의 관심 대상이 되는데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홍준표 자유한국당·유승민 바른미래당·조배숙 민주평화당·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 이번 참석자들은 달래냉이된장국 등 봄철 향기를 잘 살리는 음식을 대접받게 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울러 장소 이야기도 나옵니다.

당초 상춘재에서 열릴 가능성이 언론에 보도되기도 했으나, 7일 청와대 관계자는 본관으로 낙점됐다고 공개했습니다.

그는 오해 가능성을 의식한 듯 "본관과 상춘재의 '격 차이'는 없다"고 전제했는데요. 그는 "본관은 다소 공식적 회담이나 회의 성격이 강할 때 쓰고, 그보다는 고즈넉한 분위기기 필요할 때는 상춘재에서 했다"고도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김여정 북한 제1노동당 부부장이 밥을 먹은 곳도 본관 아니었느냐는 이야기도 곁들였습니다. 그는 "오늘은 중대한 안보 현안과 연관된 오찬이라 그렇게 결정된 것 같다"고 부연했습니다.

마음 편하게 고즈넉하게 여러 정당 인사들이 상춘재에서 밥과 한담을 함께 할 자리가 조만간 또 기획될 수 있으면 합니다.



임혜현 기자 tea@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