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들 "카드사, 수수료율 인하로 소상공인 부담 나눠야"

2018-03-13 16:30:01

- 13일 시민단체·소상공인, 8개 카드사 수수료율 인하 요구 기자회견 개최

[프라임경제] 시민단체들과 소상공인들이 카드수수료 인하를 위해 길거리에 나섰다.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와 전국가맹점주협의회연석회의는 13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삼성카드 본사 앞에서 "중소상인, 자영업자들의 영업이익이 악화되는 상황에서 2.5%라는 높은 카드수수료율은 부담"이라고 목청을 높였다.

이어 "가맹점의 영업수지가 악화된 상황에서 카드수수료가 조정되지 않는다면 수많은 가맹점들이 폐업에 내몰릴 것"이라고 호소했다.

또 시민단체는 "삼성카드를 비롯한 8개 전업카드사의 순이익은 연가 2조원대에 육박했다"면서 "카드사들이 2.5%라는 높은 카드수수료 이익을 챙겨 가맹점들이 힘겨워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여기 더해 "최저임금 인상은 자영업자에게 큰 부담이지만 내수진작과 양극화 문제 해소를 위한 불가피한 성격"이라며 "카드사 역시 가맹점들이 줄어들면 존립할 수 없다는 위기의식을 가진 채 중소 가맹점과의 협상에 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수경 기자 ksk@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