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해수청, 봄철 해상교통 안전대책 추진

2018-03-14 09:24:24

[프라임경제] 대산지방해양수산청(청장 안완수)은 해양사고 예방을 위해 3월부터 5월까지 봄철 기상 및 해양사고 특성을 반영한 '봄철 해상교통 안전대책'을 수립해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봄철은 행락 철과 성어기로 인해 선박교통량이 증가하고, 낮과 밤의 기온 차로 해상에 잦은 국지성 안개가 발생해 선박 간에 충돌 등 사고 위험성이 높아지는 계절이다.

이번 대책으로는 △충돌·기관손상 등 빈발사고 대비 선박 안전점검 강화 △해빙기 항만·시설물 안전관리 △현장·종사자 기본 안전수칙 준수 풍토 조성 △대국민 해양안전문화 활성화 △현장중심 안전관리 협력체계 구축 등을 중점으로 추진된다.

봄철 해양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연안 여객선, 위험물 운반선 등 취약선박, 항만건설현장, 항로표지시설 및 위험물 하역시설 등에 대한 사전점검을 철저히 실시해 안전 확보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해양사고의 주된 원인인 인적과실을 예방하기 위해 해상종사자 대상 선박 내 안전교육 및 여객선 터미널, 선착장 등 다중이용시설에서 이용객 대상 홍보활동도 병행해 시행한다.

대산지방해양수산청 관계자는 "이번 대책을 통해 국민의 안전의식 향상과 해양사고 예방에 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관계 기관과 해양수산에 종사하는 모든 분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오영태 기자 gptjd00@hanmail.net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