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산농협, 일본 오야마 농협 조합장 초청 간담회

2018-03-14 09:47:14

▲일본 오야마 농협 조합장 초청 지역혁신리더 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 완주군

[프라임경제] 일촌일품 운동의 발상지이며 농업의 6차산업화 성공신화를 쓰고 있는 작지만 강한 일본 오야마농협 야하타 세이고우 조합장이 지난 11일 전북 완주 고산농협을 방문했다. 이날 방문에는 한호선 전 농협중앙회장, 현의송 전 농민신문사대표, 나훈 전 송정농협 조합장 등이 같이 동행했다.

고산농협(조합장 국영석) 임직원 및 작목반장, 로컬푸드 출하자 등 60여명은 고산농협 웰컴센터 2층 회의실에서 야하타 세이고우 조합장 등 방문 일행등과 간담회를 갖고 농가소득증진 및 농업·농촌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날 야하타 세이고우 조합장은 조합원이 600여명뿐인 오지의 작은 산골마을에 위치해 있는 오야마농협이 농산물직매장, 농가레스토랑, 300여 품목을 가공하는 가공공장, 선별장, 버섯종균센터 등 다양한 시설들을 갖추며 직원이 300여명이나 되는 농협으로 거듭나기까지의 과정들을 소개하며 가난했던 오지마을이 부촌으로 발전할 수 있었던 이유를 설명해 줬다.

간담회에 참석한 지역 리더들은 다품목 소량생산, 고부가가치 창출, 농산물의 생산·가공·유통·판매를 아우르는 오야마농협의 성공사례를 듣고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끊임없이 노력하는 자세 및 현재 자신의 농업경영에서 개선할 점이 무엇인가에 대해 돌아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된 간담회였다고 평했다.

국영석 고산농협 조합장은 "이번 방문을 계기로 고산농협과 오야마농협, 더 나아가 한국농협과 일본농협 교류협력의 활성화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승례 기자 aldo2331@naver.com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