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소환에 靑 무반응 이유 '내가 제일 잘 나가서'

2018-03-14 09:56:57

- '엄중한 시국에 정치보복' 프레임에 말려들 이유없고 이번 정부 실적도 수준급

[프라임경제]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검찰에 소환돼 조사 일정에 막이 오른 가운데, 청와대가 침묵을 지키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전 대통령 소환과 관련, 청와대 관계자들은 "청와대는 입장이 없다"고 밝혔다. 회의에서 금일 소환 이슈가 보고가 돼 최고위층에서 '인지'는 하고 있지만, 막상 논평을 내는 등 입에 담는 것을 자제하는 양상이다.

이는 이 전 대통령이 처한 상황과 이번 정부의 자신감에서도 이유를 찾아볼 수 있다. 우선 이 전 대통령은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하면서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 무엇보다도 민생경제가 어렵고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환경이 매우 엄중할 때 저와 관련된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서 대단히 죄송하다"고 입장을 내놨다.

또한 "전직 대통령으로서 물론 하고 싶은 이야기도 많습니다마는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다. 다만 바라건대 역사에서 이번 일로 마지막이 됐으면 한다"고 언급, 정치보복은 자신이 마지막이었으면 한다는 항의의 뜻을 내놓은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이번 정부는 한반도 위기 해법에서 나름대로 운전자 역할을 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안보 우려를 운운하기에는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것. 경제 상황 역시 15일경 청년취업 대책 발표를 할 예정이며 혁신성장 등 이전과 패러다임 자체가 다른 정책들을 본격적으로 구사한다는 각오로 뛰고 있다. 논란은 있지만, 일방적으로 '이런 시국에 무슨 정치보복이냐'는 논리에 타격당할 약한 입지는 아니라는 것.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겨냥한 MB 진영의 발언에 대해 직접 참담함을 토로하며 강경하게 충돌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과 변호사 사무실을 함께 운영하기도 했고,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참모진으로 오래 활약했다. 따라서 어떤 말을 해도 강하게 보일 수 있는 특성상 지난 번 발언 이외에 추가적인 언급을 하지 않는 게 낫다는 추측도 나온다.




임혜현 기자 tea@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