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라밸' 확산에 운동·취미 관련 상품 매출 증가

2018-03-14 10:53:59

▲ⓒ 위메프


[프라임경제] 최근 워라밸에 대한 사회적 인식 변화 속에 개인 여가를 활용해 운동이나 취미 활동을 이어가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메프(대표 박은상)는 요가, 영어학원, 음악학원 등 운동이나 교육, 취미 관련 상품이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한 달간 판매된 매출을 전년 동기와 비교한 결과 요가 이용권은 108.2%, 피트니스 이용권은 62.0%, 실내클라이밍은 48.3% 증가했다. 필라테스와 수영강습 이용권은 각각 30.2%, 13.2% 늘었다.

자기 계발 목적으로 상품을 찾는 손길도 활발하다. 영어학원 수강권 매출은 작년 대비 905.8%, 중국어학원은 702.2% 크게 성장했다. 

세부 품목으로 화상영어 이용권은 400.5%, 전화영어는 307.2% 늘었고, 음악학원 매출도 동기대비 239.9% 증가했다.

길어진 겨울 추위에 실내에서 여가를 즐기는 패턴도 이어졌다. 실내체험 관련 상품 매출은 전년 대비 74.2% 늘었고 대표적인 체험 공간으로 △실내스케이트장 △실내동물원 △힐링카페 △만화카페 등이 인기가 높았다.

위메프 관계자는 "최근 워라밸 '나포츠(Night와 Sports의 합성어)족' 등 개인 여가 생활이 중시되며, 전년과 비교해 운동이나 취미 활동을 즐기려는 고객 패턴이 뚜렷해지고 있다"며 "위메프는 다양한 기획전 등을 통해 앞으로 더욱 다채로운 취미 활동이나 운동 체험 특가상품을 소개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추민선 기자 cms@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