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업계최초 '토탈 요가 전문 매장' 오픈

2018-03-14 10:52:22

- 요가 강좌·힐링 라운지·프리미엄 요가 용품 판매숍 운영

▲ⓒ 현대백화점


[프라임경제] 현대백화점(069960)이 유통업계에선 처음으로 요가를 테마로 한 전문 매장을 만든다. 수준 높은 요가 강좌 운영은 물론, 프리미엄 요가 용품을 판매하는 라이프스타일숍과 고객들이 휴식을 취할 수 있는 힐링 라운지 등으로 구성된 '토탈 요가 전문 매장'이다.

현대백화점은 오는 16일 압구정본점 별관 컬쳐파크(2층)에 요가 전문 매장 '자이 요가 스튜디오'를 오픈한다고 14일 밝혔다. 매장 규모는 281㎡ (85평)이며, 요가 강좌를 진행할 수 있는 클래스룸과 힐링 라운지, 라이프스타일숍 등으로 구성된다. 유통업계에서 요가를 주제로 전문 매장을 여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백화점 측은 국내 요가 인구만 200만명으로 추산되는 데다, 최근 욜로(YOLO, 현재 행복을 중시하고 소비하는 태도) 트렌드와 맞물려 건강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도 커지고 있어 전문 매장을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실제 현대백화점 문화센터 건강 관련 강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요가 강좌를 수강한 고객은 전년대비 24.1% 늘었고, 올 들어서(1월1일~3월7일)도 20%대 신장률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무역센터점 하늘정원에서 진행한 '코리아 요가페스타' 이벤트에는 이틀 동안 800여 명이 참여할 정도로 요가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진 상황이다. 

'자이 요가 스튜디오'에는 3~5명의 전문 요가 강사들이 상주해 고객의 연령과 체력, 요가 경험 등을 고려한 전문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여기에 자세 교정·명상·임산부 요가 등 고객의 운동 목적에 따라 다양한 요가 클래스도 진행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은 또한 '자이 요가 스튜디오' 매장 한 켠에 '고객 힐링 라운지'를 마련해 천연차, 디톡스 주스 등 건강 음료도 판매할 계획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빠르게 변화하는 트렌드에 맞춰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차별화 매장을 개발하는 게 백화점 본연의 역할"이라며 "앞으로도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할 수 있는 차별화 매장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추민선 기자 cms@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