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부산~인천 '환승전용 내항기' 증편

2018-03-14 16:07:57

- 매일 2회 운항…"인천 경유 부산 출·도착 환승객 편의 도와"

[프라임경제] 아시아나항공(020560)은 인천발 국제선을 이용하는 동남권 지역 탑승객의 편리함을 돕기 위해 25일부터 부산~인천 구간에 운영하던 '환승전용 내항기'를 증편한다고 14일 밝혔다.

환승전용 내항기란 해외여행자의 여행편의를 돕고자 인천공항과 지방공항(김해공항) 사이 국내선 구간을 해외여행자와 수하물만을 대상으로 운송하는 환승전용 항공기를 가리킨다.

아시아나항공은 기존 매일 1회 운항하던 환승전용 내항기를 2회로 증편해 더 편리한 스케줄을 갖추게 됐다. 

▲아시아나항공이 인천발 국제선을 이용하는 동남권 지역 탑승객의 편리함을 돕기 위해 부산~인천 구간에 운영하던 환승전용 내항기를 증편한다. ⓒ 아시아나항공

김해공항에서 인천공항으로 가는 첫 편은 오전 7시에 출발하며, 두 번째 편은 오후 16시(요일마다 출발 시간이 다르며, 상세 스케줄은 참고자료 참조)에 출발하게 된다.

인천공항에서 김해공항으로 가는 내항기 첫 편은 오전 6시30분에 출발하며, 두 번째 편은 19시20분에 출발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환승전용 내항기 증편 운항으로 부산을 출발해 인천발 미주행 전편을 연결할 수 있는 스케줄을 구축하게 됐다. 아울러 동남권에서 인천을 거쳐 유럽, 대양주로 환승하는 장거리 승객들도 한 번의 수속으로 더욱 편리하게 아시아나항공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아시아나항공의 환승전용 내항기는 국제선에 준해 운영되는 만큼 부산 출·도착, 인천 경유 환승 승객만이 탑승 가능하다. 

출국 시에는 김해공항 국제선 청사에서 출국 수속을 마친 후 인천공항에서 보안검색을 실시해 국제선 항공편으로 환승하게 되고, 입국 시에는 인천공항에서 보안검색 후 환승 내항기로 환승해 부산공항에서 입국수속을 실시하게 된다.



노병우 기자 rbu@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