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오동도, 봄 전령사 '동백꽃' 절정

2018-03-21 08:43:40

- 혹독한 한파로 예년에 비해 개화 늦어져

▲바닥에 떨어진 동백꽃 ⓒ 여수시

[프라임경제] 아름다운 바다의 도시 전남 여수의 상징이자 대표적 관광명소 오동도는 지금 붉게 물들며 탐방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오동도 동백꽃이 혹독한 추위를 견디고, 하나둘 활짝 펴 지난 주말 2만6000여명이 넘는 인파가 오동도를 찾았다.

▲관광객들이 떨어진 동백꽃을 사진에 담고 있다 .ⓒ 여수시

동백꽃은 예로부터 봄의 전령사로 통한다. 3월 중순 남해안 일대에서 절정이며, 차츰 북상해 서해안 일대에서는 4월에서 늦게는 5월초까지 꽃을 피운다.올해는 혹독한 한파로 예년에 비해 개화가 늦어지면서 많은 탐방객의 애를 태우기도 했다.

동백꽃은 꽃이 질 때 송이 째 떨어지는 특징이 있다. 꽃은 차로도 먹는데 맑고 투명한 동백차는 은은한 맛과 향 때문에 다른 꽃차와 섞어 즐긴다고 한다.

오동도에는 수많은 동백나무들이 군락을 이루고 있다. 오동도하면 동백꽃이 먼저 떠오르는 이유다. 오동도는 섬 생김새가 오동잎처럼 보이고, 옛날에는 오동나무로 빽빽해 이름 붙여졌다.

동백나무 말고도 해송, 생달나무 등 다양한 수목이 자생하고 있으며, 100년 역사를 자랑하는 등대, 용굴, 애틋한 사랑의 부부나무도 있다.


송성규 기자 ssgssg0717@hanmail.net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