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실장, 볼턴 미국 NSC 보좌관 면담차 방미

2018-04-12 13:02:48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이 미국을 찾아 한반도 문제를 조율한다. 사진은 평양 특별사절단 활동 이후 귀임하던 모습. ⓒ 뉴스1

[프라임경제] 북한과 우리의 정상회담이 보름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미국과의 긴밀한 조율이 진행 중이다.

미국 역시 우리의 북측 접촉에 이어 미·북 정상회담을 5월 말 내지 6월 초 추진할 예정이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이 협력과 정보 공유에서 긴밀히 움직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정 실장이 지난 11일 비공개로 미국 워싱턴 방문을 위해 출국한 것으로 12일 확인됐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정 실장은 (11일) 미국으로 떠났다"고 말했다. 그는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을 만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정 실장은 볼턴 보좌관과 통상적으로 생각할 수 있는 내용인 남·북,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서로 의견을 구하고 조율할 것"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임혜현 기자 tea@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