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중앙선관위에 김기식 원장 해외출장 논란 관련 질의

2018-04-12 16:11:06

- 12일 김의겸 대변인 발표…이번 논란 적법 여부 가리기로

[프라임경제]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논란과 관련된 질의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중앙선관위)에 보냈다고 12일 발표했다. 

이날 김의겸 대변인은 "청와대는 조금 전 임종석 비서실장 명의로 질의 사항을 보냈다"고 말했다. 

질의 내용은 △국회의원이 임기 말에 후원금으로 기부하거나 보좌직원들에게 퇴직금을 주는 게 적법한가 △피감기관 지원으로 해외 출장을 가는 게 적법한가 △인턴 등 직원을 해외 출장에 대동하는 게 적법한가 △일정 중 관광을 하는 게 적법한가 등이다.

김 대변인은 "피감기관의 해외 일정 등 지원 사례로 점검했다"면서 "전체 피감기관을 들여다보면 그 숫자가 얼마나 될지 알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기식 원장이 공직자에게 요구되는 평균적 도덕 감각을 밑돌고 있는지 의문"이라며 "일단 중앙선관위의 답을 기다리는 중"이라고 부연했다.



김수경 기자 ksk@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