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강병국 예비후보, 양평군수 경선후보 컷오프 항의

2018-04-12 17:36:41

- "불공정하고 승복할 수 없다" 중앙당에 이의 제기

[프라임경제]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 양평군수로 출마를 준비 중인 자유한국당 강병국 예비후보가 경기도당 공직후보추천위가 지난 10일 발표한 양평군수 경선후보 대상자에서 컷오프 된 것에 대해 강력하게 항의하고 나섰다. 

강 예비후보는 보도자료를 통해 "불공정한 심사절차에 승복할 수 없다"며 "중앙당에 이의를 제기한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경기도당 주광덕 위원장을 만나 후보자 모두가 승복할 수 있는 공정한 후보선출 절차를 진행해 경선 후 당이 단합된 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의견서를 제출했다"며 "하지만 곧바로 운영위원회에서 본인을 컷오프한 공추위안이 의결된 것은 민주정당으로써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처사다"라고 지적했다. 

또 그동안 지역 언론사에서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와 선관위에 신고한 선두권을 유지하고 있는 여론조사 결과를 첨부하는 등 중앙당 최고위원회와 공관위에 재심을 요청하는 이의제기서를 접수했다. 

마지막으로 강 예비후보는 "만일 중앙당에서 재심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양평의 변화를 갈망하고 본인을 지지하는 당원과 군민들의 뜻을 받들기 위한 결단을 내리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병우 기자 rbu@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