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임직원, 장애인의 날 앞두고 세 가지 나눔 활동 진행

2018-04-16 09:20:20

- 시각장애학생 위한 특수도서 제작하고 장애인과 커플자전거·원예치료 교실 함께 참여

▲지난해 LG유플러스 임직원들이 시각장애학생을 위한 특수도서 제작 활동을 마친 후 기념 촬영하고 있다. ⓒ LG유플러스

[프라임경제] LG유플러스(032640·부회장 권영수)는 오는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이해 '시각장애학생을 위한 특수도서 제작' '시각장애인과 함께 텐덤바이크(커플자전거) 타기' '장애인과 함께하는 원예치료 교실' 등 세 가지 임직원 참여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한다.

특히 시각장애학생을 위한 특수도서 제작은 LG유플러스가 2016년부터 하트-하트재단(이사장 오지철)과 협업해 진행해오고 있는 대표적인 임직원 참여 사회공헌 활동의 하나로, 시각장애학생들이 학습 내용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도록 점자와 촉각 정보가 함께 포함된 도서를 만든다. 
 
예를 들어 책에서 '장구'라는 내용이 언급되면 '가운데 허리가 잘록한 오동나무 통 양쪽에 가죽을 대고 조임줄로 조여 만든 타악기이다'라는 점자와 함께, 장구 사진 위에 소가죽 등 재료의 질감을 느낄 수 있는 소재를 덧붙이는 것.
 
또 임직원들은 직접 책에 내용을 낭독한 음성 파일도 함께 제작해, 학생들이 교재를 읽을 때 딱딱한 기계음이 아닌 온기가 담긴 목소리를 들으며 학습할 수 있게 도와준다.
 
이 활동은 작년까지 총 40개 조직, 약 900명 정도의 임직원이 참여해 1200권의 특수도서를 제작해 왔으며, 올해 또한 음악과 관련된 도서 500권을 제작할 예정이다.
 
시각장애인과 함께 텐덤바이크 타기는 서울 노원시각장애인 복지관에서 야외 활동에 제약이 많은 시각장애인들이 임직원들과 커플자전거를 타고 동행하는 활동이다.
 
장애인과 함께하는 원예치료 교실은 서울 등촌1 종합사회복지관에서 장애인들과 함께 원예 화분을 만들면서 대화를 통해 정서적 안정감을 찾아주기 위해 마련됐다.
 
박지영 LG유플러스 즐거운직장팀장은 "임직원이 직접 참여하는 봉사활동은 봉사의 의미와 함께 활동에 참여한 구성원간의 편안한 소통도 가능해져, 구성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모든 임직원이 즐거운 나눔을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활발히 전개할 것"이라고 알렸다.




황이화 기자 hi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