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황창규, 내일 경찰 소환…거취 '촉각'

2018-04-16 11:34:53

- 황 회장 비롯 KT 전·현직 임원들 국회의원 90명에게 4.3억 기부혐의

[프라임경제] 국회의원들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기부한 혐의를 받는 황창규 KT(030200) 회장이 KT 민영화 이래 처음으로 경찰 피의자 포토라인에 서는 CEO가 됐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7일 오전 10시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본청에 황 회장을 정치자금법 위반 수사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경찰은 황 회장과 KT 전·현직 임원들이 2014년부터 2017년까지 법인자금으로 국회의원 약 90여명에게 총 4억3000만원을 불법후원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1월31일 KT 본사를 압수수색한 경찰은 앞서 황 회장을 피의자로 불구속 입건하고 4월 중 소환조사 가능성을 내비쳤었다.

이번 황 회장 소환 조사로 KT 내부는 뒤숭숭한 분위기다. 2002년 KT 민영화 이후 현직 KT CEO가 경찰 피의자 신분으로 포토라인에 서는 것은 처음인 데다, 전임 CEO들이 검찰 수사 중 자진 사퇴했었던 만큼 황 회장 거취 문제에도 촉각이 모인다. 

황 회장의 사퇴를 촉구해 온 KT 새노조 및 기존 노조 일부는 '경찰 소환조사'라는 불명예를 KT에 안긴 황 회장이 "KT를 위한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목소리 높이고 있다.

KT 관계자는 황 회장의 사퇴 가능성에 대해 "전혀 그런 것 없다"고 강조하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황이화 기자 hi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