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미래 해양 가치 10년간 565억원 투자

2018-04-16 14:02:36

- 행정안전부의 도서개발심의위원회 승인

[프라임경제] 보령시가 미래 해양의 가치 투자를 위해 향후 10년간 54개 사업에 565억원을 투입한다.

보령시는 도서의 고유한 특성을 기반으로 권역별 특화된 도서개발, 관광과 연계한 도서관광 인프라 확충, 섬 마을 생활환경의 집중 개선을 위해 제4차 도서종합개발 계획(2018~2027) 수립을 마치고, 행정안전부의 도서개발심의위원회 승인을 얻어 올해부터 10개년 계획에 따라 사업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효자도 선착장. ⓒ 보령시청

이번에 확정된 사업비는 주민 정주여건 개선 361억원(26건), 관광활성화 78억원(9건), 소득증대 일자리 창출 104억원(16건), 복지·의료·문화·교육 22억원(3건) 등 모두 565억원으로, 지난 제3차 도서종합개발 사업비 442억원보다 28%가 증가했으며, 13개 도서에서 사업이 추진된다.

개발은 도서를 3개 권역으로 나눠 특화 개발을 추진하며, 1권역은 육지와 근접하고 작은 섬들의 생활환경 개선, 2권역은 휴가철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원산도 등 4개 섬의 관광 육성, 3권역은 생태환경 체험 기반 구축을 목표로 추진한다.

▲외연도 상록수림. ⓒ 보령시청

국도 77호 개통으로 서해안의 해양관광 거점 랜드마크로 부각될 원산도에는 갯벌체험장과 마을공동 작업장 조성 △고대도는 칼귀츨라프 공원 및 산책로 조성 △삽시도는 수산물 공동작업장 및 밤섬 둘레길 연결도로 포장 △외연도는 어촌계 작업장 리모델링 및 방파제 난간 및 부잔교 설치 △장고도는 주민복지센터 건립, 해안도로 및 선착장 보강 △호도는 마을하수도 및 공동목욕장을 신축하고 나머지 섬들도 해안도로 및 호안정비, 마을안길 보강 공사도 시행한다.

특히, 전체사업비 565억원 중 충청남도와 보령시가 각 10%인 56억5000만원 씩을 부담하고, 80%에 달하는 452억원의 국비가 투입돼, 열악한 지방재정 여건 속에서도 미래 해양을 통한 지속가능한 성장 발전의 기대감을 높이게 됐다.

김동일 시장은 "제4차 도서종합개발은 열악한 도서지역의 기반시설 확충과 정주여건 개선, 다양한 볼거리 및 즐길거리 개발, 각종 편의 시설 구축 등 다가올 서해안 시대 글로벌 해양관광 명품 도시를 지향하는 우리 시에서는 꼭 필요한 사업"이라며, "향후 10년간 지속적이고 꾸준하며, 미래를 내다보는 해양의 가치 투자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통한 시민 삶의 질 향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말했다.




오영태 기자 gptjd00@hanmail.net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