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다이렉트 예탁자산 11조원 돌파

2018-04-16 15:53:05

[프라임경제] 미래에셋대우는 16일 다이렉트 계좌의 예탁자산이 11조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월 예탁자산 10조원을 돌파한 후 3개월만에 다시 1조원이 증가한 수치다. 특히 해외주식자산은 지난해 대비 42% 증가하면서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또한 24시간 365일 스마트폰 하나로 계좌개설부터 금융거래까지 한번에 가능한 서비스를 제공함에 따라 비대면 계좌개설수가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올해 1분기에만 약 13만개의 신규계좌가 개설되면서 지난해 개설된 다이렉트 계좌의 절반 이상이 1분기만에 개설되는 등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김남영 미래에셋대우 디지털금융부문대표는 "디지털 신규 고객과 예탁자산이 늘고 있는 것은 고객이 보내주는 기대와 신뢰라고 생각한다"며 "디지털금융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기대에 보답하기 위해 더욱 다양한 디지털 금융 혁신 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미래에셋대우는 온라인 금융서비스 플랫폼인 'm.Club'을 통해 고객 스스로 투자습관을 점검하고 빅데이터 분석에 따른 투자정보를 얻을 수 있는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한다.

또한 '카이로스멤버스'를 통해 온라인 VIP를 위한 다양한 혜택과 프리미엄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이지숙 기자 ljs@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