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후보 '시민안전 최우선, 부산' 실천 4대 약속

2018-04-17 08:47:12

- 부산시설공단 개혁 통해 '시민안전' 역할 맡겨…선제적 대응 '재난사각지대' 눈길

[프라임경제] "2016년 기준 부산에서 한 해 동안 교통사고 사망자 159명, 공사장 사망사고자 33명, 화재사고 사망자도 17명이나 된다"

오거돈 더불어민주당 부산광역시장 후보는 세월호 4주기를 맞는 16일 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시민중심 재난대응 및 시민안전 정책'을 발표하고 '시민안전 최우선, 부산'을 선언했다. 

그가 발표한 안전 관련 정책은 크게 △부산시설공단 개혁 △부산시시민안전실 확대개편 △원자력안전기구 설치 △재난사각지대 선제적 대응 등이다.

먼저 부산시설공단을 개혁해 '시민안전공단'으로 거듭나게 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도로·교량, 터널, 건물 등 시설물 관리와 운영에서 탈피해 시민안전 영역까지 확대한다. 

또 시설 디자인 및 첨단안전 시스템을 통한 민간의 재난안전 기술개발과 산업화를 지원한다.

부산시 시민안전실은 4차산업시대에 맞는 재난대응 체계를 갖춘 컨트롤 타워 '(가칭)시민안전혁신실'로 확대 개편한다. 중앙정부와 부산시 및 유관기관 등에 재난대응시스템을 통합해 긴급복구 및 인명 구출 방비에 대한 통합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한다는 것이다.

또 시민이 참여하는 '원자력안전기구'를 설치해 원자력 안전성과 투명성을 높이기로 했다. 원안위와 한수원의 원자력 정보를 즉시 공개하도록 하며 시장이 책임지고 방사능 방재대책을 마련할 것도 약속했다. 

이와 함께 활성단층 조사와 내진 성능 강화가 실현될 수 있도록 적극 나서고 부산시 차원의 방재교육과 훈련을 주기적으로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여기 더해 '재난사각지대'에 대한 체계적인 대응이다. 부산 전역에 산재한 4000여대의 방범용 CCTV에 시각과 음성 인식이 가능한 지능형 SW를 추가해 안전관리 시스템을 획기적으로 개선한다는 포부를 내세웠다. 

이를 통해 위험물 적재운반차·대형컨테이너 등의 불법 주정차로 잠재적 시민안전위협에서 선제적인 대응을 하겠다는 목표를 세운 것이다.

오거돈 후보는 "재난안전 행정을 시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혁신하겠다"면서 "과학적 관리시스템을 통해 재난과 사고를 사전에 예측하는 원스톱 대응이 이뤄지도록 할 것"을 약속했다. 


서경수 기자 sks@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