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디스플레이 새로운 장 연다" 삼성전자, 2018년형 QLED TV 공개

2018-04-17 10:40:40

- QLED TV 시리즈, 75형 이상 중심 출시…초대형 고화질 TV시장 주도

[프라임경제] 삼성전자(005930)는 17일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2018년형 QLED TV 신제품 공개행사'를 열어 올해 사업전략을 공개했다.

2018년형 신제품은 TV를 보지 않을 때도 뉴스·날씨 등 생활정보와 그림·사진·음악 등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매직스크린', TV 주변기기 선들과 전원선까지 하나의 케이블로 대체한 '매직케이블'이 적용된 게 특징이다.

또 '인공지능 4K Q 엔진'이 탑재돼 자체 5단계 알고리즘을 통해 저해상도의 영상을 4K급 영상으로 표현해준다. 아울러 한층 강화된 인공지능 기반 음성인식 플랫폼 빅스비(Bixby)가 적용돼 똑똑하고 편리해졌다.

▲삼성전자가 17일 서초사옥에서 2018년형 QLED TV 신제품을 공개했다. ⓒ 프라임경제

삼성전자는 올해 국내시장에 55형부터 85형까지 총 17개 모델을 출시한다는 방침이다.

상반기에는 55형부터 82형까지 4개 시리즈(Q6F·Q7F·Q8C·Q9F) 총 11개 모델을 선보인다. 모델은 55형·65형·75형·82형의 대형 스크린으로 구성돼있으며, Q6·Q7·Q9은 평면, Q8은 커브드 디자인이다.

Q6 시리즈는 55형의 279만원부터 75형이 869만원이며 △Q7은 55형 319만원에서 75형 919만원 Q8은 55형 349만원, 65형 579만원 Q9은 65형 609만원, 75형 1049만원이다. 82형은 6월에 출시할 예정으로 가격은 미정이다.

하반기에는 85형 6개 모델을 추가적으로 출시, 초대형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75형 이상 초대형시장은 매년 30~40% 이상 성장하고 있으며 올해 약 180만대 규모 이상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은 "앞으로 TV는 주위 환경과 콘텐츠, 기기간 연결에 구애 받지 않고 소비자에게 최고의 가치를 제공하는 '인텔리전트 디스플레이'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고의 화질과 다양한 혁신을 이룬 '2018년 QLED TV'가 이러한 시장 변화를 이끌 것"이라며 "영상디스플레이의 새로운 장을 열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날부터 30일까지 삼성닷컴 홈페이지와 삼성 디지털프라자 등 오프라인 전자제품 매장을 통해 추가 혜택을 제공하는 사전 예약 판매를 진행한다. 예약구매 고객에게는 20만원 상당의 하만 AKG 무선 헤드폰이 제공된다.

특히 삼성닷컴을 통해 예약 구매한 선착순 10명에게는 100만원 상당의 프리미엄 '삼성 큐브' 공기청정기를 선물하고, 추첨을 통해 30명에게는 '삼성 블루스카이' 공기청정기를 증정할 예정이다.

아울러 5월 말까지 2018년형 모델을 구매한 모든 고객에게는 5년 무상 A/S와 번인 증상 10년 무상 보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사운드바 구매 혜택 등의 출시 기본 패키지를 제공한다.


임재덕 기자 ljd@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