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대한전선, 전력망 사고 예방 위해 뭉쳤다

2018-04-17 12:16:20

- 변전소 자산관리 시스템 개발 협약 체결 '토털에너지솔루션' 공급

[프라임경제] 효성(004800)과 대한전선(001440)이 전력망 사고 예방을 위해 손을 잡았다.

효성은 16일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효성 본사에서 대한전선과 '변전소 통합 자산관리 시스템 개발'에 대한 전략적 협력을 위해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7일 알렸다.

▲효성과 대한전선이 지난 16일 오후 효성 본사에서 변전소 자산관리 시스템 개발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사진은 대한전선 김윤수 부사장(좌), 효성 중공업연구소장 박승용 전무(우). ⓒ 효성

효성과 대한전선은 이번 협력을 통해 전력설비 '혈관'과도 같은 초고압(154㎸급) 및 배전(22.9㎸V급) 케이블에 센서를 설치한다. 

이를 통해 실시간으로 온도 및 이상 방전 여부 등 정보를 수집하고 케이블 상태를 진단해 고장을 예측할 수 있는 케이블 진단 시스템을 개발할 예정이다.

이번 시스템 개발시 전력설비 외에도 케이블 이상 징후를 사전에 포착하고 대응할 것으로 분석된다. 

즉 제주 대정전 사태(2006년 4월)나 부산 정관신도시 정전 사태(2017년 2월) 등 케이블 고장으로 인한 갑작스러운 정전 및 그에 따른 조업 손실도 예방할 수 있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글로벌 경쟁력을 인정받은 효성 전력사업에 사물 인터넷과 빅데이터 등 ICT기술을 융합해 토털에너지솔루션 공급업체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효성은 지난해 5월, 35년간 전력설비 설계·제작 노하우와 유지보수 경험을 데이터베이스화하고, 사물인터넷 기술을 적용해 국내 최초 전력설비 자산관리 솔루션(AHMS)을 개발 및 상용화했다. 

이는 전력설비 상태를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수집된 데이터를 분석해 설비 이상 징후를 사전에 진단, 최적의 유지보수 전략을 제공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여기에 대한전선 케이블 제조기술 및 진단·운영 노하우를 활용해 진단 시스템을 개발, 이를 기존 전력설비 자산관리 시스템과 연계해 변전소 전체까지 관리할 수 있는 통합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된다.

효성은 향후 변전용 설비뿐 아니라 중·대형모터, 펌프 진단 시스템 개발과 함께 생산시설 핵심 제조 설비에도 적용할 수 있는 기능을 확보해 다양한 산업군에서 스마트 팩토리를 구현할 수 있는 솔루션을 공급할 계획이다.

효성과 대한전선 관계자는 "양사 기술력 시너지로 전력 공급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변전소 상태를 사전에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양사는 전력설비 등 안정성 확보를 위해 지속적으로 협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전훈식 기자 chs@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